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맨해튼에 1080억짜리 아파트

1억47만 달러에 팔린 뉴욕 맨해튼의 `원 57` 아파트 내부. 맨해튼 부동산 거래 최고가를 기록했다.
세계 경제의 수도로 불리는 뉴욕의 부동산 경기가 뜨겁다. 마침내 맨해튼에 1억 달러(약 1080억원)가 넘는 아파트가 등장했다.



초고층 '원57'의 팬트하우스 팔려
89·90층 튼 1022㎡ 화장실만 7개

 18일(현지시간) 데일리 뉴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맨해튼 중심부인 57번가의 초고층 아파트인 ‘원(One) 57’의 펜트하우스가 1억47만 달러에 팔렸다. 이는 맨해튼 부동산 거래 사상 최고 매매가다. 종전 기록은 러시아 갑부 비에프 드미트리 리볼로프레프의 딸이 4년 전에 사들인 8800만 달러다. 이번 매입자가 누군지는 아직 베일에 싸여있다.



 아파트는 카네기홀 건너편에 위치해 있다. 아파트 저층엔 최고급호텔인 ‘파크 하이야트 뉴욕’이 있다. 펜트하우스는 맨 위층인 89층과 90층을 터서 만들었다. 면적은 약 1022㎡로, 가로와 세로가 각각 32m가량 된다. 6개의 침실과 7개의 화장실을 갖추고 있고, 최고급 마감재를 사용했다. 센트럴파크를 비롯한 뉴욕시 전경을 한눈에 내려다 볼 수 있다.



 ‘억만장자의 거리’로 불리는 57번가는 뉴욕의 부동산 붐을 상징한다. 뉴욕이 금융위기에서 벗어나면서 이 거리엔 초고층 주상복합아파트가 속속 들어섰고, 세계 최고의 도시에 최고급 아파트를 소유하려는 세계의 부호들이 몰려들었다. 지나치게 비싼 가격 때문에 한동안 매매가 저조했지만, 지난해 이후 매매는 상승세를 타고 있다.



 1억 달러 펜트하우스가 세운 최고가 아파트 기록은 올해 안에 깨질 전망이다. 파크 에버뉴에 세워지는 또 다른 초고층 아파트의 펜트하우스 가격이 1억3000만 달러를 호가하고 있어서다.



 일반 아파트 가격도 치솟고 있다.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뉴욕시의 아파트 평균 가격은 부동산 경기가 꺼지기 전 전성기였던 2008년을 능가하고 있다. 현재 맨해튼 아파트의 중간가격은 91만6000달러(약 10억원)에 달한다. 침실 1개짜리 아파트의 중간가격도 71만 달러로 집계됐다.



뉴욕=이상렬 특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