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남권 5개 단체장 신공항 입지선정 정부에 맡기기로

부산·대구·울산·경북·경남 등 5개 광역 지방자치단체들이 영남권 신공항 건설 입지 선정을 정부에 맡기기로 했다. 부산 가덕도와 경남 밀양을 내세우며 맞서다가 일단 합의점을 찾았다.



이들 영남 지자체는 19일 대구 수성호텔에서 영남권시도지사협의회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이들은 “신공항 건설의 사전타당성검토용역(입지선정용역)을 정부에 일임하기로 했다. 외국의 전문용역업체가 객관적으로 입지를 선정해야 한다”는 내용의 합의문을 발표했다. 또 “용역기간은 1년을 초과하지 않아야 하며, 그동안 지역간 유치경쟁도 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회의에는 서병수 부산시장, 권영진 대구시장, 김기현 울산시장, 김관용 경북도지사,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참석했다.

국토교통부는 이날 결정에 따라 전문 용역기관을 선정하고 이르면 오는 3월 중 입지선정용역에 나설 계획이다.



대구=홍권삼ㆍ김윤호 기자

hongg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