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한식 편의점 평양에만 100곳이 생긴다고?

북한이 평양에 첫 편의점을 개설했다. 평양에 3곳을 설치한데 이어 지방에도 편의점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한다.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의 기관지 조선신보는 19일 "지난해 12월20일 평양에 새로운 형태의 상점이 개업했다. 명칭은 황금벌상점"이라며 "주택지구에 위치하는 상점은 아침 6시부터 밤 12시까지 문을 열고 주민들에게 식료품과 각종 일용품들을 판매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우리처럼 24시간 문을 열지는 않지만 체인점 형태의 서구식 운영방식을 도입한 것으로 보인다.



조선신보는 "황금벌상점은 연쇄점(Chain store)의 형태를 갖춘 봉사망으로 제1차로 중구역, 보통강구역의 3군데에서 개점했다"며 "상점이 가장 붐비는 시간은 오후 5시 30분부터 8시 30분까지인데 이른 아침에도 손님들이 상점을 찾는다"고 설명했다. 또 "종합상점이 아침 6시부터 밤 12시까지 영업하기로 한 것은 새로운 시도"라며 "사람들이 시간적 구애를 받지 않고 언제든지 필요한 물품을 구입할 수 있도록 영업시간을 확대하고 거리적 구애도 받음이 없이 누구든지 자기 집 근처에서 장보기를 할 수 있도록 주택거리에 상점의 터전을 잡았다"고 보도했다.



평양발 르포기사에서 신문은 "다른 나라들에도 24시간운영의 상점들이 있지만 조선(북한)에서는 합리적이며 실효성이 있다고 판단한 상업형태를 그대로 적용하는 것이 아니라 자기 나라 실정에 맞게 받아들이고 사회주의원리에 따라 운영하고 있다"고 전했다. 종업원들의 휴식을 보장하고 밤늦게 통행하는 주민이 많지 않아 이용도가 떨어지는 점을 감안해 운영시간을 정한 셈이다.

조선신보는 또 "앞으로 상점에서는 손님의 자택까지 상품을 가져다주는 주문배달봉사, 식료품위주의 이동판매봉사도 실시하게 된다"며 "또 주문에 의한 건식세탁봉사, 비행기표나 열차표의 예약봉사를 비롯해 상품판매의 범주를 벗어난 다기능적 종합봉사도 계획하고 있다"고 방침을 소개했다.



북한식 편의점은 김정일(2011년 사망) 전 국방위원장 생일인 2월 16일을 전후해 모란봉구역과 낙랑구역, 평천구역에 추가로 지점을 내는 것을 포함해, 조만간 평양에만 100곳에 문을 열 계획이라고 한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