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70억원대 사기꾼에게 사기친 사람들

사기범에게 사기를 친 일당이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 동부지검 형사3부(부장 이영기)는 170억원대 사기 혐의로 수사를 받던 지인 주모(47)씨의 출국 금지를 해제시켜 주겠다며 2500만원을 챙긴 혐의(사기ㆍ변호사법 위반)로 조모(55)씨를 구속기소했다고 19일 밝혔다. 공범 권모(42)씨는 불구속 기소됐다.



피해자 주씨는 당시 투자자 1000여명에게 투자금 명목으로 170억원을 받은 뒤 돌려주지 않아 출국금지가 된 상태였다. 다급했던 주씨는 20년 동안 알고 지낸 권씨를 통해 조씨에게 접근했다. 조씨가 ‘검찰ㆍ경찰 간부와 잘 안다’는 얘기를 들었기 때문이다.



조씨는 ‘아는 검찰ㆍ경찰 간부들에게 부탁해 출국금지 조치를 해제해 주겠다’며 주씨를 안심시켰다. 대가로는 2500만원을 받아챙겼다.



하지만 검찰 조사 결과, 건축시행사 대표인 조씨와 프리랜서 PD 권씨 모두 검ㆍ경 간부와 친분이 전혀 없었다. 받은 돈은 사업자금 등으로 모두 썼다고 한다. 검찰 관계자는 “피해자 주씨도 결국 혐의가 인정돼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았다”고 말했다.



한영익 기자 hany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