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그룹 신임임원 만찬, 이재용·이부진·이서현 한 자리에





삼성전자 이재용(47) 부회장을 비롯해 이부진(45)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42) 제일모직 패션부문 사장이 19일 오후 6시부터 서울 신라호텔에서 삼성그룹의 신임 임원 240명과 부부동반 만찬을 했다. 매년 열리는 신임 임원 만찬에 3남매가 나란히 참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오후 5시40분쯤 도착한 이서현 사장은 ‘올 블랙’ 패션으로 시선을 끌었다. 그는 취재진에 간단한 목례를 한 뒤 행사장으로 들어갔다. 5분 뒤에는 이재용 부회장은 감색 슈트에 와인색 넥타이 차림으로 나타났다. “한 마디만 해달라”는 취재진의 질문 공세에 이 부회장은 답변 대신 미소로 화답하며 행사장에 입장했다.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은 만찬 전 먼저 행사장에 와서 진행사항을 직접 점검했다.



이날 신라호텔 로비에는 150여 명의 취재진이 몰려 북새통을 이뤘다.



올해 만찬에는 이건희 회장이 와병 중인 관계로 이 부회장이 부친을 대신해 건배사를 한다. 신임 임원들에게 새로운 도전정신을 주문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현예 기자 hy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