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터키 실종 10대, 같이 있었던 사람 CCTV에 잡혔다

` IS 터키 실종 10대 ` [사진 MBN 캡처]




 

터키에서 실종된 김모(18)군에 대한 당국의 수사가 발빠르게 진행되고 있다. 이슬람국가(IS)에 접근하기 위해 시리아로 밀입국했을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수사당국 관계자는 18일 “‘한국인 A씨(45)가 시리아와 인접한 킬리스까지 김군과 동행했으며 이곳에서 제3의 인물이 김군을 시리아 쪽으로 데려갔다’는 첩보를 입수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또 터키 현지 경찰이 확보한 폐쇄회로TV(CCTV)에도 김군이 (A씨 아닌) 다른 사람과 있는 장면이 찍힌 것으로 알려졌다.



김군은 지난 8일 “‘핫산’이라는 e메일 펜팔 친구가 있는 터키에 가고 싶다”며 출국했다가 사흘 만인 10일 국경 인근 킬리스에서 실종됐다. 앞서 터키 일간지 밀리예트는 17일 소식통을 인용해 “김군이 IS에 가담하기 위해 시리아로 불법 입국했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터키 당국이 한국 측으로부터 김군의 컴퓨터에서 IS 조직원과 메시지를 주고받은 점을 확인했다”고도 했다.



수사당국은 김군의 컴퓨터 바탕화면에서 IS 대원으로 추정되는 4명의 남자가 각자 소총을 들고 IS깃발 같은 물체를 들고 있는 사진이 깔려 있음을 확인했다. 또한 김군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아랍 관련 소식 등을 접했을 가능성도 살펴보고 있다.



하지만 이를 제외하고 김군 컴퓨터에서 IS와의 연계나 핫산의 신원을 파악할 증거는 아직 발견되지 않았다.



또 터키 입국부터 실종까지 김군의 행적도 의문투성이다.



김군의 신원도 현재까지는 확실치 않다. 서울의 한 중학교를 중퇴한 후 집에서 지내왔으며, 컴퓨터를 이용하는 시간이 많았고 게임이나 해외 여행 사이트를 자주 접속했다고 알려졌다. 하지만 터키에 딱히 관심을 보인 적은 없다는 게 가족들의 말이다. 김군이 터키에 가겠다고 했을 때 가족들은 의아하게 여겼으나 ‘터키에 다녀오면 검정고시도 준비하고 열심히 살겠다’고 해 허락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수사기관은 실종 직전까지 김군과 함께 있었던 A씨가 이번 사건을 풀 ‘열쇠’를 쥐고 있다고 보고 있다. 특히 김군이 실종된 후 A씨가 이틀 동안 신고하지 않은 점이 의문이다. A씨는 호텔에서 김군과 '더블베드'를 쓸 정도로 함께 움직인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현지 조사에서 “식사를 하고 있는데 갑자기 사라졌다. 이틀 동안 혼자 찾아다녔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김군이 A씨와 함께 묵었던 호텔 측 관계자는 18일 국내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김군이 사라진 후 A씨는 사흘 동안 오전에 30분 정도만 외출했을 뿐 계속 방에 머물렀다. 경찰에 신고하라는 권유를 거부하고 이틀 후인 12일 터키의 한국대사관에 연락했다”고 전했다.



터키의 현지 조사도 진전이 없는 상태다. 김군이 만나려 했다는 핫산이나 CCTV에 잡힌 인물의 신원도 확인되지 않았다. 15일 아들을 찾기 위해 터키로 출국한 김군의 아버지도 별다른 정보를 얻지 못한 채 18일 귀국했다.



외교부의 한 관계자는 “김군이 호텔을 나선 뒤 거리의 CCTV 일부 화면에 찍힌 장면을 확보해 동선을 추적하고 있지만 시리아로 간 것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또한 김군과 함께 시리아에 불법입국했다가 IS로부터 도망쳐온 한국인 남성이 터키 당국에 체포돼 관련 사실을 자백했다는 터키 언론의 보도는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외교부 관계자는 “한국인이 체포된 사실은 없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 IS 터키 실종 10대 '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