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승환 박윤하, 듀엣곡 열창 ‘호평’ 이어져…손은 왜 잡았을까?



 

‘K팝스타4’ 참가자 정승환, 박윤하가 선보인 가수 이현우의 ‘슬픔 속에 그댈 지워야만 해’의 감동적인 무대에 박진영이 눈물을 보였다.



18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K팝스타4’(이하 K팝스타4)에서는 캐스팅 오디션에 돌입한 참가자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무대에 앞서 정승환은 “같이 하는 사람에게 피해를 줄까봐 걱정된다”며 긴장된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손을 꼭 잡고 무대에 오른 정승환과 박윤하는 “저희 노래가 이별 노래다 보니 헤어지기 전에 아쉬움에 손을 잡았다”고 손을 잡은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정승환과 박윤하는 ‘슬픔 속에 그댈 지워야만 해’의 무대를 풍부한 감성으로 꾸며 심사위원은 물론 시청자들의 귀를 사로잡았다. 특히 두 사람은 노래에 몰입하기 위해서 연습 기간 내내 실제로 손을 잡고 다니고, 무대에도 손을 꼭 잡고 올라 다른 출연자들의 환호를 받았다.



이에 박진영은 “실제 상황 같다. 두 사람이 헤어지는 것 같다. 뭘 심사해야 할지 모르겠다. 최고였다. 둘다”라고 극찬하며 “나 잘 안 운다. 감동적이었다”고 감동을 표현했다.



양현석 역시 “두 사람을 묶자고 한 것은 나다. 제작자로서의 나를 칭찬하겠다”라며, “이 노래는 음원으로 꼭 발표해야 한다. 정승환의 '사랑에 빠지고 싶다' 버금갈 것 같다”고 제작진에게 당부했다.



이 날 부른 노래는 19일 오전 7시 기준, 국내 최대 음원사이트 멜론을 비롯해 지니, 올레뮤직, 소리바다, 몽키3, 벅스뮤직, 엠넷, 네이버뮤직, 다음뮤직 등 주요 9개 음원사이트 실시간차트 1위를 기록 중이다. 방송 직후 1위에 올라 차트 올킬을 기록하며 막강한 파워를 입증하고 있다.



정승환 박윤하의 ‘슬픔 속에 그댈 지워야만 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정승환 박윤하 슬픔 속에 그댈 지워야만 해, 정말 애절하다” “정승환 박윤하 슬픔 속에 그댈 지워야만 해, 맞잡은 손이 꼭 커플같다” “정승환 박윤하 슬픔 속에 그댈 지워야만 해, 정말 이별하는 연인같아”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정승환 박윤하, 슬픔 속에 그댈 지워야만 해’ [사진 ‘K팝스타4’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