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4호 수용소' 탈북자 신동혁 탈출 오류 인정하며 "북한 인권 활동 접을 수도"

자전적 책인『14호 수용소 탈출(Escape from camp 14)』(2013년 3월 발간)의 주인공인 탈북자 신동혁(32) 씨가 “내 경험의 일부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혀 논란이 되고 있다. 뉴욕타임스는 18일(현지시간) “신씨는 어떤 재소자도 살아나올 수 없다는 14호 수용소에서 태어나 2005년 23살 나이로 기적적으로 탈출했다는 체험담으로 명성을 얻었다”며 “하지만 신씨가 말을 바꿔 북한의 인권 유린에 관한 증언의 신뢰도에 의문을 불러 일으켰다”고 보도했다. 타임스는 신씨의 부모를 잘 알고 지냈다는 또 다른 탈북자를 인용해 “신씨의 이야기에 의문점이 많이 남아있는 만큼 더 상세한 사실을 밝힐 필요가 있다”고도 지적했다.



타임스 보도 하루 전인 17일 『14호 수용소 탈출』의 저자인 블레인 하든씨는 워싱턴포스트(WP)와의 인터뷰에서 “신씨가 북한 생활의 대부분을 14호 수용소가 아닌 18호 수용소에서 보냈고, 탈출 시기 등도 일부 오류가 있었다”고 고백했다. 신씨가 오류를 인정한 부분은 어머니와 형을 고발한 곳이 14호 수용소가 아니라 18호 수용소라는 점과, 수용소 탈출 시도로 고문을 당한 시기가 책에서 나온 13살때가 아니라 20살때였다는 부분이다. 지난해 정부가 발간한 북한인권백서에 따르면 18호 수용소는 재소자들이 노동당에 가입할 수 있고, 결혼도 할 수 있는 등 상대적으로 북한의 통제가 덜한 곳으로 알려져 있다. 신씨가 자신이 겪은 일을 과장했다고 의심을 살 수 있는 부분이다.



이에 대해 신씨는 18일 페이스북을 통해 “모두가 스토리를 가지고 있지만 숨기고 싶은 것들도 있다”며 “나 또한 내 과거의 일부를 영원히 숨기고 싶은 부분이 있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나를 지지하고 믿어준 분들께 감사하고 또 죄송하다”며 “이 시점부터 정치범 수용소를 없애고 북한 레짐(정권)을 향한 저항을 계속할 수 있을지없을지 모르겠다”고 해 향후 북한인권개선 활동을 그만둘 수 있음을 시사했다.



신씨의 자서전은 27개국 언어로 번역돼 출간됐으며 북한인권의 실상을 드러냈다는 점에서 국제적으로 주목받았다. 이를 바탕으로 신씨는 유엔(UN) 등 국제무대와 미 의회 청문회에서 북한 인권유린실태를 고발하는 등 북한인권활동가로 활약해 왔다. 그의 활동은 지난해 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 보고서 발간에 중요한 증거로 활용되기도 했다. 따라서 북한은 이번 신씨의 거짓말 논란을 향후 국제사회의 대북인권압박 반박 근거로 활용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북한은 지난해 10월 대남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에 신씨의 아버지를 등장시켜 “우리 부자는 정치범수용소에서 산 적이 없고 인근(신씨의 형)이는 고등학교를 졸업한 뒤 탄광에서 일했다”며 “아내가 큰아들과 공모해 여성을 살해하는 바람에 처형됐다”고 주장했다. 당시 신씨는 “북한의 모함에도 침묵하지 않을 것”이라며 반발했었다.



정원엽 기자 wannab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