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찬호, 개척자상 수상 “개척자는 외롭고 힘들지만 특별해”



 

박찬호의 '개척자상' 수상 소식이 전해져 네티즌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18일(한국시간) 한국인 최초 메이저리거인 박찬호(42)가 프로야구 스카웃 재단(PBSF)이 주최한 ‘야구의 정신’ 시상식에 참석해 노모 히데오와 함께 ‘야구 개척자상’을 받아 화제다.



버드 셀릭 메이저리그 커미셔너에게 소개를 받아 단상에 오른 박찬호는 “마치 첫 데뷔 경기를 치를 때처럼 설렌다”는 말을 시작으로 유창한 영어 실력이 돋보인 연설을 시작했다.



이어 박찬호는 “개척자는 외롭고 힘든 자리다. 그렇지만 특별한 의미가 있다”면서 “미국은 나에게 기회를 준 곳이다. 나에게 사랑과 지원을 해준 모든 이들에게 감사하다”고 전하며 자신을 도와준 이들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박찬호는 개척사상 수상을 통해 “앞으로도 아시아 야구와 메이저리그를 잇는 역할에 기여하고 싶다”며 ‘개척자’로서 양측의 교류에 많은 기여를 하고 싶다는 뜻을 전했다.



셀릭 커미셔너는 “다저스는 피터 오말리 전 구단주가 1982년 한국을 방문했고, 메이저리그 역사상 최초로 한국 프로팀을 초청했으며, 1990년에는 한국어 라디오 중계를 시작했다. 그런 이들에게 박찬호는 완벽한 영입이었다”며 박찬호를 소개했다.



셀릭은 이어 “박찬호는 새로운 문화를 기꺼이 받아들이며 첫 한국인 메이저리거가 됐다. 그가 새로운 세계에 적응한 과정은 많은 인정을 받아야 한다. 그의 활약은 야구에서 문화적, 언어적 장벽을 극복할 수 있음을 증명했으며, 추신수, 류현진 등 다른 선수들이 메이저리그에 진출할 수 있는 기반을 만들었다”며 ‘개척자’로서의 박찬호를 높이 평가했다.



한편 박찬호는 지난 1994년 한국인으로는 처음으로 메이저리그 팀 LA 다저스와 계약했고 다저스, 텍사스 레인저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뉴욕 메츠, 뉴욕 양키스, 필라델피아 필리스,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에서 총 17시즌을 뛰었고 124승98패 평균자책점 4.36을 기록했다.



한국인 최초 메이저리거 박찬호는 노모의 123승 기록을 깨고 아시아 투수 최다승 기록까지 세웠다.





온라인 중앙일보

‘박찬호 개척자상 수상’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