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슈퍼맨이돌아왔다' 삼둥이, 스키장서 스키 즐겨…랜선맘들 '오구오구'





 

‘슈퍼맨이 돌아왔다’ 송일국의 삼둥이가 스키장을 찾았다.



18일 방송된 KBS2TV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송일국과 삼둥이(대한·민국·만세)가 스키장을 찾은 모습이 전파를 탔다.



스키장을 찾은 삼둥이 중 이날 몸 상태가 좋지 않았던 대한이를 제외하고 민국이와 만세는 전문 스키 강사들에게 스키를 배우기 시작했다.



만세가 스키를 타는 모습을 지켜본 송일국은 “만세가 의외로 잘 타더라”며 “저번에 잔디 썰매장 가서도 그렇고 뛰뛰 타는 것도 그렇고 스피드를 즐기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확실히 자유로운 영혼이라 걱정이다. 이상한 데로 빠질까봐. ‘바라바라 바라밤’ 이러는 거 아니죠?”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날 삼둥이는 각종 보호장비와 형광 주황색 스키복을 나란히 입은 채 등장해 ‘삼둥스텔라’라는 애칭을 얻기도 했다. 또 송일국은 삼둥이를 위해 세 개의 썰매를 줄로 엮은 ‘송썰매’를 만들고 스키를 탄 채 썰매를 끌어 보는 이들을 놀라게 했다.



삼둥이는 힘들게 썰매를 끄는 아빠에게 “재밌어요! 재밌어요!”를 외치며 즐거워했다. 이어 송일국이 지친 나머지 눈밭에 눕자 대한이와 만세는 “아빠! 대한이가 도와줄게” “만세가 도와줄게”라고 외치며 아빠를 걱정하는 훈훈한 모습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삼둥이 스키장’ [사진 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