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클라라측, 이 회장 문자 공개에 어떤 입장 취할까 관심











클라라-이 회장 문자 사건의 전말, 클라라가 먼저 19금 대화 유도



배우 클라라가 폴라리스 엔터테인먼트(이하 폴라리스)의 이 회장과 나눈 문자 메시지가 공개돼 화제다.



19일 연예매체 디스패치는 단독 보도를 통해 폴라리스 회장 이모씨와 클라라가 나눈 문자메시지 내용을 입수해 공개했다.



14일 클라라는 지난해 12월 말 소속사 회장 이모 씨에게 성적 수치심을 느껴 2014년 9월 계약 해지를 통보했다고 주장했고, 계약 효력이 없다는 사실을 확인하기 위한 소송을 제기했다.



이에 폴라리스 측은 16일 "클라라와 소속사 회장과의 카카오톡 대화내용 전문뿐 아니라 클라라 측에서 전속계약이 아니라고 주장하고 있는 부분에 대해서도 실질적인 전속 계약임을 입증할 수 있는 독점적 에이전시 계약 전문을 공개하겠다. 클라라에게 동의를 구한다"고 즉각 반발했다.



클라라 측은 문자공개에 대해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이로부터 3일 후 폴라리스 이 회장과 클라라가 나눈 대화가 공개됐다.



보도된 내용에 따르면 클라라는 이 회장에게 "회장님, 굿모닝"이라며 먼저 아침 인사를 하거나 하트 이모티콘을 보내고 타이트한 운동복 사진과 "저랑 함께 하시면 즐거울 거다"라고 말하며 비키니 화보와 속옷 화보 사진들을 전송하는 등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다. 클라라가 폴라리스 회장에게 보낸 사진 중에는 꽤 수위 높은 사진도 있었다. 지난 해 7월, 언더웨어 화보 사진을 폴라리스 회장에게 보냈고, 회장에게서 "매혹적"이라는 답장이 왔다. 이에 클라라는 "눈이 정확하다. 알아봐주셔서 기쁘다"고 답했다. 클라라가 성적수치심을 느꼈다고 했던 "나는 결혼했지만 여친이 있다"는 이 회장의 문자는 찾아볼 수 없었다.



현재 이 화장은 클라라를 공갈 및 협박 혐의로 고소했고 클라라는 '계약해지' 민사소송을 제기한 상태다. 폴라리스는 문자 내용이 공개된 것에 대해 "의도한 바가 아니다"라고 말하며 "유출 경로는 확인할 수 없다"고 말했다. 폴라리스 측은 이미 클라라를 지난 10월 협박 혐의로 고소한 상태로, 성추행 사실은 사실무근임을 주장하고 있다.



한편 클라라 측 관계자는 다른 매체에 "클라라는 현재 홍콩에 체류 중이라 미처 확인하지 하고 있다"며 "일단 모든 걸 확인한 후에 구체적인 입장을 밝힐 수 있을 것 같다"고 밝힌 상태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중앙포토, 디스패치]

'클라라' '클라라 폴라리스' '폴라리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