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금융감독원 임원인사는 인간 진웅섭 아닌 원장 진웅섭이 한 것

논란의 대상이 되고 있는 금융감독원 임원 인사에 대해 진웅섭 금감원장이 공식적으로 입장을 밝혔다. 진 원장은 19일 임원회의에서 “지난 주에 부원장보 네 분이 금감원 조직발전을 위해 흔쾌히 용퇴하는 결단을 내려줬다. 이에 대해 감사하면서도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진 원장은 “사실상 연초에 모든 것이 결정되었는데도 네 분은 마지막 날까지 업무에 매진하면서 금감원 구성원으로서의 사명의식과 책임감의 모범을 보여줬다”고 치하했다.



그는 이어 “‘인간 진웅섭’으로서가 아닌 ‘금감원장 진웅섭’으로서 업무능력·평판·리더십 뿐 아니라 여러 요소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최선의 조합을 찾으려 한 만큼 이해해달라. 현재 (신규 임원)선임을 위한 절차가 진행중인 만큼 불필요한 언급은 자제해 달라”고 강조했다. 진 원장의 언급은 임원인사와 관련해 퇴임한 임원 4인과 금융위원회간의 불화설 등 뒷말이 나오자 이를 진화하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권인원·허창언·김진수 부원장보와 최진영 전문심의위원 등 금감원 임원 네 명은 지난 16일 퇴임했다. 김 전 부원장보는 지난해 4월 승진해 임기가 2년 이상 남은 상태였고, 나머지 3인도 임기를 다 채우지 못했다. 이미 지난해 11월 진 원장 취임 이후 최종구 수석부원장과 조영제·박영준 부원장이 퇴임했던 터라 내부에서는 불만의 목소리가 적지않은 상황이다.



박진석기자 kaila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