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자친구, 소녀의 풋풋함 담아…"남성들의 여친이 되고 싶다는 뜻?"

‘여자친구’ [사진 쏘스뮤직]




신인 걸그룹 여자친구가 데뷔 무대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최근 여자친구는 16일 KBS2 ‘뮤직뱅크’를 시작으로 17일 MBC ‘쇼 음악중심’ SBS ‘인기가요’에 연이어 출연하며 음악팬과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각 음악프로그램에 출연해 데뷔무대를 치른 여자친구는 깨끗한 화이트 상의와 다양한 색상의 주름치마로 ‘틴 이지룩’을 선보이며 특유의 풋풋하고 발랄한 콘셉트로 눈도장을 확실히 찍었다.



특히 데뷔곡 ‘유리구슬’의 순수하고 소녀스러운 노랫말과 달리 파워풀한 칼군무와 경쾌한 안무에도 불구하고 완벽한 라이브 실력을 보여주며 가요계에 신선한 반향을 불러일으켰다.



실제 여자친구의 음악방송 출연 영상은 네이버 캐스트에서 조회수 1위를 기록하는가 하면 각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도 발 빠르게 확산되며 높은 조회수와 댓글이 폭주하는 등 그 인기를 실감케 한다.



여자친구의 데뷔곡 ‘유리구슬’은 웅장한 스트링과 파워풀한 비트, 감성적이고 유려한 멜로디가 어우러진 댄스곡으로 소녀들의 풋풋함, 열정, 희망을 담은 여자친구 특유의 건강한 매력이 느껴지는 곡이다.



첫 번째 미니앨범을 발표한 여자친구는 데뷔곡 ‘유리구슬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여자친구의 무대를 본 네티즌들은 “여자친구, 뭐하는 애들인가?” “여자친구, 뭇남성의 여친이 되고 싶다는?” “여자친구, 그룹명 참…” “여자친구, 나의 여친이 되어 줄래?”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여자친구’ [사진 쏘스뮤직]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