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어린이집에서 3도 화상을 입은 아기, 도와주세요' 인터넷 게시글 논란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어린이집 교사의 폭행 사건이 국민적 공분을 일으키는 가운데 전북 정읍의 한 어린이집에서 아이가 화상을 입었다는 인터넷 게시물이 올라와 또 다시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어린이집에서 3도 화상을 입은 16개월 아기, 도와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에는 어린아이가 머리 뒷부분과 등, 어깨, 턱 부위에 심각한 화상을 입은 모습을 담은 사진 5장도 함께 첨부돼 있다.



글 작성자는 “지난해 12월 10일 사촌동생이 정읍의 모 어린이집에서 끔찍한 화상을 입었다”고 글을 시작했다. 그러면서 “사고를 일으킨 보육교사가 바로 구급차를 부르지 않고 본인이 직접 아이를 안고 택시를 이용해 병원에 간 점, 당시 상황을 번복하여 진술 함 점 등 이상한 점이 한 두가지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작성자는 해당 어린이집 교사는 처음에 커피포트를 끓이는 중 아이가 다리를 잡아 놀라서 물을 부었다고 했다가, 이후엔 젖병을 소독하다 사고가 일어났다고 번복했다며 사고 원인에 대한 의혹도 제기했다.



또한 “아이는 매일 고통스럽게 치료를 받고 있는데 정작 보육교사는 자신이 실수는 했지만 아무런 책임을 질 수 없다고 한다”며 확실한 검찰 조사와 그에 따른 처벌을 원한다고 호소했다.



해당 글이 온라인 상에서 화제가 되자 상황을 아는 주변사람이 추가로 댓글을 달기도 했다. 자신을 글 작성자의 친구라고 밝힌 이 네티즌은 “어린이집에 CCTV가 없어 사건 당시 상황을 확실히 확인할 수 없다”며 “보육교사가 자신의 잘못을 인정했지만 계속 진술이 달라지고 있고 검찰에서도 보육교사가 인정한 부분만 짚고 넘어갈 뿐 자세한 조사는 하지 않고 있다”고 적었다.



윤정민 기자 yunj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