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직장 생활 건강 요령, 컴퓨터 앞에 몸 바짝 당기고 가슴을…'깜짝'

div>
‘직장 생활 건강 요령’. [사진 중앙포토]
직장 생활 건강 요령이 화제다.



직장인에게 사무실은 하루에 대부분의 시간을 보내는 중요한 생활공간이기 때문에 사무실 내의 근무 환경을 어떻게 조성하느냐에 따라 건강에 영향을 미친다.



최근 미국의 ABC방송이 직장 생활을 건강하게 할 수 있는 요령 5가지를 공개했다.



직장 생활 건강 요령 첫 번재로는 책상 주변에 작은 운동시설을 만드는 방법이다. 운동을 할 수 있도록 책상 주변을 정돈하는 것이다. 간단한 근력운동을 가능하게 하는 탄력 밴드와 아령을 책상 아래에 놓고 전화 통화나 간단한 스트레칭 시 사용하면 좋다. 또 의자의 팔걸이나 책상의 모서리를 양손으로 짚고 상체를 아래로 내렸다 끌어올리는 평행봉 운동을 하는 것도 추천할 만한 방법이다. 이는 가슴 아래쪽과 팔의 삼두근을 발달시키는 좋은 운동이 될 수 있다.



직장 생활 건강 요령 두 번째 요령은 바른 자세를 유지하는 것이다. 근무 시간에 바른 자세를 유지하지 않으면 허리 통증과 손목터널증후군 등 다양한 직업병으로 고통받을 수 있다. 컴퓨터 앞에 몸을 바짝 당기고 모니터는 눈높이와 맞추는 것이 좋고 키보드와 마우스는 손으로 움직이기 편한 곳에 두는 것은 기본이다. 다리는 90도 각도로 구부려 발바닥이 지면에 편하게 닿을 수 있도록 한다.



직장 생활 건강 요령 세 번째 요령은 바로 많이 움직이는 거다. 직장에서 의자에만 앉아 있으면 근육이 약해져 허리 통증 등이 생길 수 있다. 따라서 한 시간에 한 번 정도 휴식을 하면서 몸을 움직여야 한다. 또한 엘리베이터를 기다리느라 시간 보내지 말고 계단을 걸어서 오르내리면 상당한 칼로리를 소모할 수 있다. 간단한 메시지는 이메일을 사용하지 말고 직접 몸을 움직여 동료들에게 찾아가 전달하거나 둘이서 하는 회의라면 회의실을 벗어나 함께 야외를 걸으면서 문제를 상의하는 것이 건강에도 좋고 업무 효율도 높이는 좋은 방법이 될 수 있다.



직장 생활 건강 요령 네 번째 요령은 음식은 계획대로만 먹는 것이다. 직장 생활을 하다보면 뜻밖의 칼로리를 섭취하게 되는 경우가 많다. 동료가 "차 한 잔 하자"며 끌고 가서 차와 과자를 사면 나도 모르는 사이에 그것을 먹고 있는 식이다. 따라서 직장에 있을 때에는 “오늘은 언제 무엇을 먹겠다”는 정확한 계획을 갖고 있는 게 좋다. 이렇게 해야 회의실 곳곳에 있는 음료수나 간식거리, 음식 자판기 등을 멀리 할 수 있다.



직장 생활 건강 요령 마지막 요령은 책상 주변을 깨끗이 하는 것이다. 미국의 한 연구 결과에 따르면 미국 직장인들 가운데 27%는 아침을 책상에서 먹는다.

또한 50%는 과자를, 62%는 점심을 책상에서 해결한다. 하지만 실제 책상 주변에는 수많은 세균이 득실거리게 된다.



특히 음식 찌꺼기를 흘리고 그것을 제대로 치우지 않으면 책상 주변 위생 상태가 크게 나빠지기 때문에 책상에서 뭔가를 먹었다면 반드시 깨끗한 뒷정리가 필요하다. 음식은 냉장고에 보관하고, 음식을 먹기 전에는 전자레인지 등을 사용해 제대로 익히는 과정을 거쳐야 한다.



직장 생활 건강 요령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직장 생활 건강 요령, 자세만 바로해도 효과가 와우!” “직장 생활 건강 요령, 이것저것 다하다가 일은 언제 하나?” “직장 생활 건강 요령, 따로 운동을 하는 게 낫겠네” “직장 생활 건강 요령, 좋은 방법이다. 하지만 아쉬는 이유는…” “직장 생활 건강 요령, 많이 하세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직장 생활 건강 요령’.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