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레일, 온돌마루 있는 열차운행

온돌마루 열차가 선보인다.



코레일은 오는 29일 서울역에서 충남과 전북 등 서해안 7개 지역의 관광지를 찾아 떠나는 서해금빛열차 개통식을 갖는다고 19일 밝혔다. 이 열차는 2월 5일부터 본격 운행한다.



서해금빛열차는 장항선을 따라 아산온천, 예산수덕사, 홍성 남당항, 대천해수욕장, 서천 국립생태원, 군산근대문화유산거리, 익산 보석박물관 등 아산·예산·홍성·보령·서천·군산·익산 등 서해 7개 지역 관광지를 둘러볼 수 있는 관광전용열차다.



열차는 용산∼익산 간을 1일 1회 왕복한다. 단 3월까지는 목요일부터 일요일까지만 운행한다. 승차권은 레츠코레일 홈페이지(www.letskorail.com), 스마트폰 앱 ‘코레일톡’과 전국 철도역에서 구할 수 있다. 용산에서 익산까지 요금은 1인당 2만7000원이다. 서해금빛열차의 객차는 5량이다. 객차 외부는 보석 그림으로 장식해 열차가 달리면 보석가루가 흩날리는 듯한 분위기를 연출한다.



객차 1량은 온돌마루로 꾸몄다. 전기로 열을 내는 돌침대와 비슷하다. 돌에서 둘러앉아 담소를 나눌 수도 있고, 다리를 뻗고 누워갈 수도 있다. 최대 6명까지 수용이 가능한 칸막이 공간 9개가 있다. 내부는 편백나무로 만든 실내등, 탁자, 베개 등을 비치했다. 온돌마루를 이용하려면 기본 요금에 1인당 1만원을 더 내야 한다. 이 열차의 카페 객차(3호차)에는 족욕카페도 있다. 습식 족욕 공간과 건식 족욕 공간이 각각 4곳씩 있다. 카페 객차에서는 매주 목요일과 금요일 신인 개그맨들이 공연한다. 서천국립생태원이 제공하는 동영상도 상영한다.



김방현 기자 kbhk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