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동영 "새정치연합은 연대 대상 아닌 교체 대상"

새정치민주연합을 탈당해 신당 창당을 추진중인 ‘국민모임(국민의 눈물을 닦아주는 새로운 정치세력의 건설을 촉구하는 모임)’에 합류한 정동영 전 의원은 19일 “새정치연합은 연대의 대상이 아니라 교체의 대상”이라고 말했다.



CBS 라디오에 출연한 정 전 의원은 재야와 진보진영 지도자로 구성된 ‘국민모임’의 신당 추진 방향과 관련, “국민모임은 (신당 창당으로) 새정치연합을 대체하겠다는 목표를 세우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국민모임의 목표는 갈래길을 내는 것이 아니다. 진보 정당 가운데 또 다른 하나의 진보정당을 만드는 것이나 기존에 있는 진보정당을 통합해내는 게 목표가 아니다”라며 “지금의 제1야당이 야당의 구실을 못한다고 보고 야당을 교체해야 한다는 국민적 요구를 담아내는 데 (목표가)있다”고 주장했다.



‘정 전 의원의 탈당이나 신당 추진 움직임이 야권 분열로 이어져 2017년 대선에서의 정권교체 가능성을 줄이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정 전 의원은 “세월호 학생들에게 ‘가만히 있으라’고 했을 때 결과가 어떻게 됐느냐. ‘야권 너희는 가만히 있어라’고 하면 정권교체가 저절로 되는 것이냐”고 반박했다.



그는 국민모임 참여를 고민중인 것으로 알려진 천정배 전 의원에 대해선 “그 분은 자신의 말을,소신을 가볍게 번복하는 분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결국 본인이 판단할 문제지만 결국 합류하지 않겠는가 보고있다”고 말했다.



서승욱 기자 sswo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