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충주 호암동에서 2200년 된 청동유물 발견











충북 충주시에서 기원전 2세기 경의 목관묘와 청동기 유물이 발견됐다.



중원문화재연구원은 19일 충북 충주시 호암동 일대 5만㎡ 규모의 종합스포츠타운 조성사업 부지 내 유적에서 기원전 2~1세기 것으로 추정되는 무덤 3기와 청동 세형동검(細形銅劍) 등 청동유물 19점, 검은간토기 등을 찾아냈다고 밝혔다.



무덤은 땅에 직사각형 구덩들이 판 뒤 나무관을 넣고 그 안에 돌을 채워 넣는 방식의 돌무지나무널무덤(積石木棺墓) 1기와, 비슷한 방식이면서 돌을 넣지 않은 나무널무덤(木棺墓) 2기 등 총 3기다.



돌무지나무널무덤은 상하 2단으로 관을 넣기 위한 구덩이(묘광·墓壙)를 만들었다. 아래 구덩이에 통나무관을 놓고 무덤 상부까지 강돌로 내부를 완전히 채운 형태다. 이 무덤에서는 청동 세형동검 7점, 청동 잔줄무늬거울 1점, 청동 창 4점, 청동 도끼 1점, 청동 끌 6점 등의 청동유물 19점이 출토됐다.



연구원측은 이 무덤이 당시 충주를 중심으로 형성된 강력한 세력의 수장(首長) 묘로 보고 있다. 문화재청 이은석 연구관은 “고분 구조가 온전히 남아 있어 축조방식을 규명하는데 학술적 가치가 높은 것으로 평가된다”며 “이 유물들이 충주를 포함한 중부 내륙지역의 문화상을 밝혀주는 귀중한 자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1971년 전남 화순군 대곡리에서는 이번에 출토된 세형동검, 잔줄무늬거울, 청동 새기개와 더불어 청동 방울 등이 함께 발견돼 국보 제143호로 일괄 지정된 바 있다. 연구원측은 이번에 발굴된 무덤도 국보급 유물로 지정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연구원은 지난해 8월부터 발굴조사를 벌여 이번에 발견된 유물 외에도 통일신라∼조선 시대에 이르는 무덤과 숯가마 등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최종권 기자 choig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