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갑자기 멈춰섰다 급하강' 공포의 순간, 스키장 리프트 역주행 사고





 

18일 오전 11시 30분쯤 강원도 하이원리조트 상급자 코스에서 리프트 1기가 갑자기 멈춰섰다가 반대로 역주행하며 급하강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스키장 측은 리프트에서 전기 사고가 나 비상원동기를 돌리는 과정에서 직원의 조작실수가 있었다고 밝혔다.



이에 스키장 측이 퓨즈를 교제하는 3분여 동안 리프트가 지상 10-20m 높이의 공중에서 멈춰 섰다. 이어 이를 재가동하는 과정에서 업체 측의 실수로 리프트가 300여m를 급하강했다.



이 사고로 리프트 이용객 120여 명 중 뒤에 타고 있던 60여 명이 승차장까지 거꾸로 떠밀려와 내렸다. 앞부분에 타고 있던 나머지 60명은 오전 11시 50분쯤 업체 측이 비상원동기를 이용해 리프트를 정상 주행 코스로 재가동, 하차 시킬 때까지 10분여 동안 공중에 갇혀 공포에 떨었다.



이번 사고로 인한 부상자는 없지만 공포와 추위에 떤 이용객들은 업체 측에 환불 등을 요구하며 항의했고 스키장 관계자는 불편을 겪은 이용객 모두에게 일차적인 사과의 의미로 리프트권과 식사권을 제공했다면서 장비 손상 등 피해부분에 대해서는 충분히 보상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YTN 영상 캡처]

'스키장 리프트 역주행' '스키장 리프트 역주행'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