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겨울철 안구건조증 예방과 관리, 어떻게?





 

안구건조증은 겨울에 더 심해진다. 실내에서 난방기구를 많이 사용해 건조한 환경에 노출되기 때문이다. 또는 컴퓨터나 스마트폰, TV 등을 장시간 보는 경우 눈의 깜박임 횟수 감소와 눈물의 증발이 늘어나면서 안구건조증이 유발될 가능성이 크다. 특히 겨울철 렌즈 착용자들은 일반인들보다 안구건조증 증상이 심하게 나타날 수 있어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안구건조증은 류머티스성 관절염이나 안검염, 건성 각결막염 같은 질병에 의해 눈물 분비 자체가 저하되는 수도 있지만 위의 경우처럼 환경적인 원인으로 생기는 경우가 많다.



안구건조증을 관리하기 위해서는 가습기를 사용해 적절한 습도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그리고 안구건조증을 예방하려면 컴퓨터의 모니터 위치는 눈높이보다 약간 낮은 정도가 적당하다. 1시간에 10분 정도 휴식시간을 갖고 중간 중간 먼 곳을 바라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이와 함께 인공 눈물을 수시로 눈에 넣어 눈물을 보충하고 적당히 휴식을 취해주는 것이 좋다.



강남 밝은눈안과 관계자에 따르면 "눈물이 마르면 눈이 뻑뻑하고 모래가 들어간 것 같은 이물감을 느끼거나 시력의 선명도가 떨어질 수도 있고 외부의 자극에 예민해져 충혈, 눈 시림, 통증 및 이에 따른 반사적인 눈물 흘림 등의 증상이 나타나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일반적으로 오전보다는 오후에 더 심하며 알레르기 반응이 심하게 나타나 알레르기 결막염을 동반하기도 한다"며 "원인이 되는 질환이 있다면 먼저 치료를 하면서 주변 환경을 습하고 청결하게 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중앙포토]

'안구건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