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월호 조사위 예산 논란 … 여당 측 "무보수 근무를"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가 논란에 휩싸였다. 본격 활동을 시작하기도 전에 예산을 둘러싸고 잡음이 일고 있다.



야당선 "여당이 돈 문제로 발목"

 조사위의 새누리당 추천 황전원 조사위원은 18일 조사위 설립준비단이 정부에 241억원의 예산을 요구했다고 공개한 뒤 “특위 위원조차 듣지 못한 황당한 금액”이라며 “예산 요구 내역 일체를 공개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성명서까지 내고 “지난 13일 상견례를 겸해 특위 위원 전원이 참석한 회의에서도 예산과 관련해선 전혀 논의가 없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준비단의 대변인 선임과 조사위 사무처의 ‘4국 13과 120명’ 조직 구성에도 반대하며 “조사위원 전원이 무보수 명예직으로 근무하자”고 제안했다.



 그러나 새정치민주연합은 “여당이 돈 문제로 조사위의 발목을 잡고 있다”고 반박했다. 서영교 원내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원인 규명을 시작하기도 전에 예산이 많다고 지적하는 건 조사를 방해하려는 것”이라며 “황전원 위원은 정치적으로 편향된 인물이어서 조사위에서 물러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가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