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럽 테러범 검거 열풍 … 이슬람권선 '풍자' 반발

17일(현지시간) 예멘 수도 사나의 프랑스대사관 앞에서 시위자들이 풍자주간지 ‘샤를리 에브도’ 만평 항의 시위를 벌이고 있다. [사나 신화=뉴시스]
그리스 경찰이 17일(현지시간) 테러 혐의로 4명을 체포했다. 독일에서도 이슬람 극단주의 단체 조직원 2명을 붙잡았다. 벨기에도 지난 주말 자국 내에서 13명, 프랑스에서 2명 등 15명을 잡아들였다.



샤를리 700만부 펴내 … 프랑스 최대

프랑스 주간지인 ‘샤를리 에브도’ 테러 이후 유럽 각국이 대대적인 대테러 작전을 벌이고 있다. 프랑스는 파리 교외 5곳을 급습해 파리 테러범들과 연관된 것으로 추정되는 12명의 용의자를 체포했다. 벨기에도 현역 군인을 동원했다. 우선 300명을 유대인 회당 등 테러 발생 우려가 높은 곳에 배치했다.



CNN은 “유럽에는 총 120∼180명이 가담한 잠복 조직 20개가 있으며 이들은 프랑스·독일·벨기에·네덜란드 등을 공격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유럽 각국은 특히 이라크·시리아에 다녀온 이들이 테러를 벌일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 벨기에에선 그간 350명 정도가 중동으로 향했으며, 이는 프랑스(1400명)·영국·독일(600명) 다음으로 많은 숫자다.



 한편 샤를리 에브도가 최신호 만평에서도 이슬람 창시자인 마호메트를 풍자한 데 대한 이슬람권의 반발이 확산되고 있다. 사우디아라비아의 이슬람성직자위원회(울레마위원회)는 “이는 종교적 모욕이며, 표현의 자유와 전혀 무관하다”고 비판했다. 시아파 종주국인 이란 정부에 이어 수니파의 대표 국가인 사우디도 가세한 모양새다. 프랑스의 옛 식민지인 니제르에서도 항의시위가 폭동으로 번져 10명이 숨졌다.



그러나 샤를리 에브도의 인기는 무섭다. 당초 100만부를 발간할 계획이었으나 국내외 인기에 힘입어 최신호 발행부수는 17일 현재 700만부를 돌파했다. 이는 프랑스 언론 사상 최대 규모라고 르 피가로는 전했다.



런던=고정애 특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