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 올 이지스함 5척 추가 … 일본 해군력 추월"

지난해 일본의 한 연구소는 중·일 해군이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에서 충돌할 경우 전쟁 발발 수시간 만에 중국군이 괴멸할 것이라는 시뮬레이션 결과를 발표했다. 미국에 이은 세계 2위의 일본 해상 전력에 근거한 전쟁 시나리오였다.



영국 '제인스디펜스위클리' 전망
중국 총 13척 … 일본보다 7척 많아져
병력·군함·잠수함 숫자 크게 앞서
"성능 면에선 일본이 앞서" 반론도

 그러나 영국의 권위있는 군사전문지 IHS 제인스디펜스위클리(JDW)는 중국의 해군력이 올해 처음으로 일본을 추월할 것이라는 분석을 내놨다. 중국은 센카쿠 열도 외에도 남중국해 등을 중국의 세력권으로 선포하며 해군 전력 강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은 핵 추진 항공모함 랴오닝(遼寧)함과 총 200개의 핵탄두를 장착한 쥐랑(巨浪) -2 잠수함 발사 미사일, 미국도 두려워하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둥펑(東風)-41을 갖춘 데 이어 미사일 방어 능력이 있는 최신형 이지스함 건조에 나서며 일본은 물론 미국을 위협하는 전력으로 부상하고 있다. 이에 맞서 일본도 올해부터 최신예 미사일 방어 시스템을 탑재한 이지스함 2대 건조에 나서 2020년까지 8척으로 늘릴 계획이다. 중국과 일본이 저마다 해군력 강화에 나서며 가뜩이나 센카쿠 분쟁으로 시끄러운 동북아시아의 긴장은 더욱 높아지고 있다.



 JDW는 해상 전력의 핵심인 이지스함 전력에서 중국이 일본을 앞선다고 분석했다. 중국은 지난해 기준으로 052C 구축함 5척, 052D 구축함 1척, 051C 구축함 2척 등 8척의 이지스함을 보유, 6척을 보유한 일본을 추월했다고 전했다. 이 잡지는 “이지스함 8척의 원거리 방공 전력은 6척의 일본과 비슷하지만 중국은 올해 052C 구축함 1척과 052D 등 이지스급 구축함 4척을 추가 취역시킬 계획이어서 연말이면 중국의 이지스함 전력은 일본의 1.5배 이상이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미국과 일본은 지금까지 중국의 최신예 구축함인 052D급 1척만을 이지스함으로 보고 있으나 JDW는 최근 5년 이내에 취역한 구축함 7척도 이지스함 성능을 갖고 있다고 분석했다. 지난해 취역한 052D 이지스함은 DH-10장거리 순항미사일과 HQ-9 함대공미사일 등 64발의 대함·대공 미사일을 탑재하고 있다. 중국은 또 지난해 12월 차세대 이지스함인 055형 구축함 건조에 들어갔다. 이 구축함은 4대의 가스 터빈을 장착할 예정이며 총출력이 10만 마력에 달한다.



 양적인 면에서 중·일 해군력 격차는 갈수록 커지는 추세다. 해군 병력은 중국이 23만 5000명인데 반해 일본 해상자위대는 4만5800명에 불과하다. 총 군함에서도 일본(120척)은 중국(970척)의 12%에 불과하다. 비대칭 전력의 핵심인 잠수함 숫자에서도 중국은 5척의 핵잠수함을 포함해 56척을 보유하고 있지만 일본은 18척 정도다. 중국은 2013년 12월22일 보하이(渤海)만에서 094형 핵잠수함을 통해 쥐랑-2 ICBM을 발사해 질적인 면에서도 일본을 따라잡고 있다. 또 차세대 공격용 핵잠수함과 전략 핵잠수함을 일선 부대에 배치하고 있다.



 반론도 있다. 일본 해상 전력은 함정과 무기의 질 면에서 중국을 앞섰다는 것이다. 일본 이지스함의 공격과 방어 능력은 미 해군과의 합동 훈련 등을 통해 세계 최고라는 사실이 증명됐지만 중국 이지스함의 성능은 객관적으로 증명되지 않았다는 게 군사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또 일본은 중국에 비해 잠수함 숫자는 부족하지만 잠수함 작전 능력과 성능에서 중국에 크게 앞섰다는 것이다.



베이징=최형규 특파원



◆ China 2015 [미디어 스파이더] 바로가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