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스노보더 이광기, 세계선수권 8위

스노보드 기대주 이광기(22·단국대)가 오스트리아 크라이쉬베르그에서 열린 국제스키연맹(FIS) 세계선수권 8위에 올랐다.



 이광기는 18일(한국시간) 결선에서 65.75점을 기록, 10명 중 8위에 올랐다. 1차 시기에서 실수를 하면서 40점대 점수를 받는 데 그쳤지만 2차, 3차 시기에서는 큰 실수 없이 연기를 마쳤다. 이광기는 전날 열린 예선에서 78.50점을 얻어 A조 5위에 오르며 한국 선수 최초로 세계선수권 결선 무대를 밟았다. 이광기는 “이번 대회를 통해 큰 자신감을 얻었다”고 말했다. 김수철 국가대표 코치는 “캡 더블1080(공중에서 시계 방향으로 세 바퀴를 도는 기술)을 구사하면 메달권 진입도 가능하다”고 전했다. 2014 소치 겨울올림픽에서 20위를 기록했던 이광기는 지난달 레볼루션 투어 1차 대회에서 준우승을 차지하는 등 급성장하고 있다.



김효경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