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정호 '우타자 무덤'서 생존경쟁

피츠버그 홈구장 PNC파크는 좌중간 펜스가 멀어 오른손 타자에게 불리하다. 피츠버그와 계약 후 눈 내린 PNC파크를 배경으로 사진을 찍은 강정호. [사진 피츠버그 트위터]


강정호(28)가 해적(Pirates) 유니폼을 입었다. 미국 메이저리그(MLB) 피츠버그 파이어리츠는 지난 17일(한국시간) “강정호와 ‘4+1년’ 계약을 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현지 언론을 통해 나온 계약 총액은 최대 1650만 달러(약 178억원) 정도다. 보장된 금액은 4년간 1100만 달러(약 118억원)로 연 평균 275만 달러(약 30억원) 수준이다. 5년째인 2019년에도 피츠버그가 강정호를 원한다면 연봉 550만 달러(약 59억원)를 주기로 했다.

4+1년 최대 178억원 계약
홈구장 좌중간 펜스 125m
강, 당겨치기 홈런 힘들어져



 지난달 피츠버그는 강정호와의 단독 협상권을 얻기 위한 포스팅(비공개 입찰)에 500만2015달러(약 54억원)의 응찰액(이적료)을 적어 냈다. 스몰 마켓인 피츠버그로서는 꽤 많은 투자액이었다. 게다가 강정호와의 연봉 협상에서도 예상보다 많은 베팅을 했다.



 닐 헌팅턴(46) 피츠버그 단장은 “MLB에 적응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직접 뛰어보는 것이다. 강정호를 마이너리그에 보낼 생각은 전혀 없다”고 밝혔다. 강정호에게 충분한 출전 기회를 주겠다는 의미다. 그러나 당장 올해 개막전부터 강정호를 주전으로 기용할 거라고 약속한 건 아니다. 헌팅턴 단장은 “올해는 강정호를 ‘벤치 옵션(대타·대수비로 나서는 선수)’으로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피츠버그 내야진은 탄탄한 편이다. 유격수 조디 머서(29)-2루수 닐 워커(30)-3루수 조시 해리슨(28)-1루수 페드로 알바레스(28)는 피츠버그가 2년 연속 포스트시즌에 진출하는데 큰 역할을 했다. 장타력을 갖춘 워커(23홈런)와 알바레스(18홈런)는 구단과 연봉조정신청에 들어갔다. 현지에선 둘의 트레이드 가능성도 나온다. 그러나 이들이 남는다면 강정호가 당장 주전을 차지하긴 쉽지 않다.



 강정호는 타격이 약한 머서(지난해 타율 0.255)와 주전 경쟁을 펼칠 전망이다. MLB 홈페이지는 “머서는 지난해 300번 이상 1루에 송구한 유격수 중 송구 실책을 하나도 기록하지 않은 유일한 선수다. (강정호와의) 경쟁은 수비에서 판가름날 것”이라고 썼다.



 피츠버그 홈구장 PNC파크는 MLB에서 가장 아름다운 구장으로 꼽힌다. 그러나 강정호와 같은 오른손 장타자에겐 아주 불리한 환경이다. MLB 통계 사이트 ‘팬그래프닷컴’에 따르면 PNC파크의 오른손 타자 홈런파크팩터(홈런이 나오는 지수)는 85(평균이 100)로 30개 구장 중 최하위를 기록하고 있다. 좌중간 펜스(최대 125m)가 특히 멀어 오른손 타자가 당겨쳐 홈런을 때리기 어렵다. 구장이 좁아 ‘홈런 공장’으로 불리는 서울 목동구장을 홈으로 쓴 강정호에겐 넓은 구장에서 뛰는 게 부담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높다. 지난해 그가 때린 홈런 40개(홈런 2위) 중 25개가 좌측 방향이었다.



 오른손 타자인 강정호는 왼발을 크게 올려 힘을 모은 뒤 타격하는 ‘외다리 타법’을 구사한다. 특정한 구종과 코스를 예측하고 노려치는 스타일이다. 그러나 타격 동작이 크면 빠른 공에 대처하기 어렵다. 강정호는 “폼을 바꿀 생각이 없다”고 말했지만, MLB에선 외다리 타법으로 성공한 사례가 많지 않다. 한국에서 강정호는 강하고 정확한 송구를 뽐냈다. 그러나 발이 느린 탓에 수비범위가 좁은 게 약점이다. MLB에 안착하기 위해서는 수비력부터 입증해야 한다.



 계약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해도 강정호가 풀어야 할 숙제는 여전히 많다. 강정호는 계약이 끝나자마자 미국 애리조나에서 진행되고 있는 전 소속팀 넥센의 스프링캠프로 이동했다. 강정호는 다음달 19일 플로리다에서 시작하는 피츠버그의 캠프에 합류할 예정이다.



김원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