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혼탁한 수정체 빼고 특수렌즈 삽입 … 도랑 치고 가재 잡고

아이러브안과 박영순 대표원장(왼쪽)이 특수렌즈를 활용한 노안?백내장 시술을 집도하고 있다. [사진 아이러브안과]




아이러브안과
노안·백내장 동시 수술

50대 이상 중장년층의 눈은 삼중고에 시달린다. 노안·백내장 때문이다. 노안이 왔을 때는 돋보기로 그럭저럭 버틴다. 그렇지만 백내장까지 찾아오면 흐릿해진 시야 때문에 삶의 질이 급격히 떨어진다. 신경은 예민해지고 머리마저 지끈거린다. 아이러브안과 박영순(국제노안연구소장) 대표원장은 “이들에게 노안·백내장을 한번에 치료하고 돋보기를 벗어던질 수 있는 특수렌즈 시술이 해법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모든 각도의 빛 망막에 정확히 전달



특수렌즈 시술은 노화된 수정체를 깨끗한 렌즈(인공수정체)로 갈아끼우는 것이다. 수정체는 수축·이완을 하며 초점을 조절하는 일종의 렌즈다. 노안과 백내장은 모두 수정체의 노화로 발생한다.



노안은 수정체가 탄력을 잃어 초점 조절 능력이 떨어진 상태를 말한다. 먼 곳은 잘 보이지만 가까운 거리는 초점이 맞지 않아 흐릿하게 보인다. 백내장은 수정체가 혼탁해지는 질환이다. 이렇게 되면 빛을 통과시키지 못해 시야가 흐릿하다.



특수렌즈는 첨단 광학기술을 이용해 빛이 어디서 들어오든 망막에 정확히 전달할 수 있도록 설계했다. 먼 거리, 중간 거리, 가까운 거리 모두 잘 보인다. 백내장에 돋보기까지 썼던 사람은 이 두 가지 불편함을 한번에 해결할 수 있다.



시술은 간편하고 안전하다. 흰자와 검은자 사이에 2.2㎜의 미세한 절개창을 내 망가진 수정체를 제거하고 특수렌즈를 끼워넣는다. 박영순 원장은 “절개창이 작아 봉합할 필요가 없고, 출혈·통증 역시 거의 없다”며 “인체 성질과 유사한 아크리소프 재질을 사용한다”고 말했다. 인체친화적이어서 이물감도 거의 없다. 유럽 CE마크 인증, 미국 FDA 공인을 받아 안전성을 확보했다.



백내장 방치하면 합병증 발생 우려



백내장은 시야가 흐려도 참고 견디는 사람이 많다. 하지만 시술법이 간편해지면서 수술 부담이 많이 줄었다. 종래엔 마취주사를 놓고 8~9㎜의 절개창으로 수정체를 적출하는데 출혈과 통증이 따랐다. 수술 후 눈이 붓거나 망막이 떨어지기도 했다.



하지만 최근 간편하게 수정체를 갈아끼우고, 노안·백내장까지 치료하는 특수렌즈 시술이 나오면서 얘기가 달라졌다. 박 원장은 “삶의 질을 생각해 요즘은 백내장을 초기에 치료하는 추세”라고 말했다. 백내장 수술의 부작용 중 하나는 야간 불빛 번짐이다. 최근에는 이 같은 불편함을 없앤 특수렌즈도 새로 나와 환자 만족도가 높다.



백내장을 방치하면 수술이 까다로워진다. 박영순 원장은 “백내장을 그대로 두면 염증이 생기고 녹내장 같은 합병증으로 악화하기 쉽다”고 말했다. 게다가 시간이 지나면서 수정체가 노화돼 딱딱해진다. 초음파로 수정체를 깨부숴 제거하는 작업이 쉽지 않다. 그만큼 수술 부작용이 생길 가능성도 크다.



특수렌즈 시술은 평소 눈이 좋았던 사람, 먼 거리 시력이 나빠 안경을 써왔던 사람, 각막이 얇은 사람도 시술받을 수 있다. 원래 시력이 좋았던 노안 환자는 한쪽 눈만 특수렌즈 시술을 받아도 좋다. 그렇지만 근거리·원거리 시력이 모두 불편하고 백내장까지 있다면 양쪽 눈을 모두 시술하는 것을 권한다. 근거리 작업을 하지 않는 노인은 일반렌즈를 넣어도 무리가 없다. 반면에 활발하게 사회활동을 하는 중장년층, 교사, 목회자 등 먼 곳과 가까운 글씨를 번갈아 보아야 하는 사람은 특수렌즈를 선택한다.



당뇨병 때문에 망막출혈이 심하거나 중증 황반변성이 있는 환자, 또 시신경이 위축된 환자라면 시술을 권하지 않는다. 정밀검사를 받아 시술 가능성 여부를 면밀하게 살펴야 한다.



이민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