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관절 골절, 48시간 안에 수술받아야 회복 빨라

나이가 들면 암보다 무서운 질환이 있다. 낙상에 의한 골절이다.



[증상으로 본 관절질환] 제일정형외과병원 조재현 원장(정형외과 전문의)

노년층 골절 중 빈도가 높은 부위는 손목·척추·고관절이다. 이 중 어떤 부위의 골절이 가장 무서울까. 당연히 고관절 골절이다. 손목은 깁스를 해도 생활이 불편할 뿐 걸어다니는 데는 문제가 없다. 척추골절이 무섭긴 하지만 골시멘트로 접합하면 시술 당일이라도 일어나 활동할 수 있다.



하지만 고관절은 장기간 침상 안정이 불가피하다. 누워 있는 시간이 길어지면 혈관이 막히기 시작한다. 심근경색이나 뇌졸중으로 이어질 수 있다. 다리 정맥에 혈전이 생겨 혈관을 떠돌거나 욕창이 발생한다. 실제로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고관절 골절 발생 후 1년 이내 사망률이 20~30%나 된다.



김모(63·여)씨는 얼마 전 집 앞 마트를 다녀오다가 빙판길에서 넘어지면서 엉덩방아를 찧었다. 마침 걸려온 휴대전화를 받다가 방심했던 것이다. 걸을 때 뜨끔뜨끔하던 통증은 시간이 지나면서 엉치와 골반 부분이 아파 정형외과를 찾았다. 김씨는 X선과 MRI 촬영 결과 고관절 골절을 진단받고 곧 수술을 받았다.



고관절은 골반과 허벅지뼈를 연결시키는 관절이다. 체중을 지탱하며 걷고 달리는 다리운동을 가능하게 한다. 고관절은 신체 관절 중 어깨관절 다음으로 활동 범위가 넓다.





고관절 골절은 발생 즉시 적극적으로 치료해야 한다. 금이 가는 정도는 고통이 크지 않으므로 아픈 것을 참거나 부상 정도를 경미하게 생각할 수 있다.



찜질이나 파스로 통증을 방치하는 사례도 종종 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골절된 뼈가 어긋나거나 골절 부위가 주위 조직에 상처를 입히면 병은 걷잡을 수 없이 악화된다.



중년 이후 고관절 골절은 가급적 빨리 치료받아야 사망률과 합병증을 줄이고, 빠르게 기능을 회복할 수 있다. 의학적으로는 골절 후 24~48시간 내 수술받을 것을 권한다. 따라서 빠른 시간 내에 원스톱으로 치료하고, 합병증까지 고려해 내과와의 협진이 가능한 병원을 찾는 것이 바람직하다.



고관절 골절 치료에는 두 가지 방법이 있다. 골절이 심하지 않으면 금속물로 뼈를 고정시키는 수술을 받는다. 하지만 골절 상태가 심하면 대퇴골부 부위를 제거한 뒤 인공관절을 삽입하는 ‘인공관절 치환술’을 받아야 한다.



인공관절 치환술은 근육과 혈관, 신경 등 조직 손상을 최소화하고, 빠른 회복을 위해 8~9㎝ 절제 후 시행한다. 수술 시간은 1시간 이내로 비교적 짧다. 수술 후 골절 상태가 안정적이면 수술 2~3일째부터 보행이 가능하다. 일상으로 빠르게 복귀하려면 보행 및 고관절 주변 근육 강화 등 재활운동을 꾸준히 해야 한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