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물리·약물치료 안 듣는 어깨 통증, 비수술 요법으로 해결

어깨 수난 시대다. 스포츠 인구가 늘고 디지털기기 사용이 증가하면서 현대인의 어깨에 과부하가 걸리고 있다. 어깨는 견갑골과 상완골·근육·힘줄이 유기적으로 연결돼 운동 범위가 넓은 대신 쉽게 손상되고 노화가 빠르다. 회전근개 파열이나 오십견·석회화건염 같은 질환으로 이어져 통증이 발생한다. 강남연세사랑병원 성창훈 원장의 도움말로 어깨 통증의 원인과 치료법을 짚어본다.



강남연세사랑병원 체외충격파 시술

강남연세사랑병원 성창훈 원장이 환자에게 어깨 통증의 원인을 설명하는 모습. 어깨질환은 증상이 명확하게 구분되지 않아 자가진단이 어렵다. [서보형 객원기자]


어깨가 아프면 흔히 ‘오십견’을 떠올린다. 하지만 상당수는 ‘회전근개 파열’이 원인이다. 어깨를 움직이는 4개의 힘줄(회전근개)이 찢어지거나 손상되는 것이다. 나이가 들수록 발병률이 높아진다. 어깨를 많이 사용하는 직업군이나 테니스·골프·배드민턴을 즐기는 사람도 위험하다. 성창훈 원장은 “회전근개가 손상되면 팔을 들어올릴 때 증상이 심해진다”며 “특히 잘 때와 누운 자세에서 통증이 심해지는 야간통 양상을 보인다”고 말했다.



오십견은 이름처럼 50대 전후에 흔하게 발생한다. 하지만 최근에는 장시간 컴퓨터를 사용하고 잘못된 자세와 운동 부족으로 20~30대 젊은 환자가 늘고 있다. 별다른 외상 없이 어깨관절 주위 조직이 굳고 염증이 생겨 통증이 발생한다. 이렇게 되면 관절의 운동 범위도 감소한다. 성 원장은 “회전근개가 파열되면 팔을 들 때 통증이 나타나다가 팔을 완전히 올리면 사라진다”고 말했다. 반면에 오십견은 어깨가 굳어 팔이 제대로 올라가지 않는 것이 특징이다.



어깨 통증 원인 다양해 정확한 검진 중요



참기 어려울 정도로 극심한 어깨 통증이 갑자기 발생한다면 ‘석회화건염’을 의심해야 한다. 석회화건염은 돌이 생기는 요로결석처럼 어깨 힘줄에 석회질이 생기는 질환이다. 30~50대에 주로 발병한다. 밤에 잠을 못 이루거나 응급실을 찾을 정도로 심한 통증이 급성으로 나타난다. 성 원장은 “어깨질환은 증상이 명확하게 구분되지 않아 자가진단이 어렵다”며 “전문의와의 상담을 통한 정확한 검사와 치료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어깨 통증은 종종 방치된다. 통증이 일시적으로 완화되기도 해 대수롭지 않게 여긴다. 간혹 근육통으로 오해하기도 한다. 성 원장은 “일시적인 근육통은 찜질이나 물리치료로 해결할 수 있지만 어깨 내부의 구조적인 문제는 자가치료가 어렵다”고 말했다. 통증 정도가 가볍다고 방치하면 어깨관절의 운동 범위가 줄어 치료가 어려워진다. 찢어진 회전근개를 오래 방치하면 파열된 힘줄이 안으로 말려들어 지방으로 변성되거나 추가 손상으로 이어진다. 힘줄을 봉합해도 다시 회복하기 힘들다. 치료 시기가 중요한 이유다.



10~15분 시술 받은 뒤 곧 일상생활 가능



어깨질환이 중등도 이상 진행됐다면 수술을 고려해야 한다. 하지만 초기 단계라면 비수술인 ‘체외충격파’로 치료할 수 있다. 회전근개 파열과 오십견·석회화건염 치료에 모두 적용된다. 초당 1000~1500회의 충격파를 통증 부위에 집중한다. 강력한 충격파 에너지가 통증을 유발하는 신경세포 활동을 둔화시켜 통증을 줄인다. 또 혈액순환을 촉진하면서 굳은 근육이 풀어지고 조직이 재생된다. 성 원장은 “그동안 어깨 통증에 대한 마땅한 비수술적 치료법이 없어 수술에 의존했다”며 “하지만 체외충격파가 등장하면서 만성근골격계 질환 치료에 큰 진전이 있다”고 설명했다.



 시술 시간은 15~20분이며 반복해 시술받아도 안전하다. 외래에서 치료받으며 곧바로 일상생활이 가능하다. 성 원장은 “물리·약물치료와 같은 보존치료를 3개월 이상 시행해도 호전되지 않는 만성통증 환자나 수술 부담을 느끼는 환자에게 권할 만하다”고 말했다.







오경아 기자 okafm@joongang.co.kr





강남연세사랑병원=관절·척추질환 중심으로 특화한 병원. 수술 후 재활·관리까지 책임지는 토털케어시스템을 추구한다. 자기관절보존센터·인공관절센터·어깨상지관절센터·스포츠메디컬센터·체외충격파센터 등 총 8개 특수진료센터를 운영한다. 어깨질환을 전문으로 연구·치료하는 어깨상지관절센터 의료진이 환자의 증상별 맞춤형 치료를 제공한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