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엌칼로 골프채 절단?'…공정위, 거짓광고 업체 적발

실제보다 무른 골프채와 자물쇠를 이용해 허위 광고를 한 100년 장미칼 [사진 공정거래위원회]



‘티타늄 골프채도, 무쇠 자물쇠도 마구 잘라버리는 100년 장미칼’



주부 A씨는 지난해 이같은 케이블 방송 광고를 하는 식칼 세트를 구입했다. 가격도 10만원을 넘는 다른 브랜드보다 2배 이상 저렴했다. 하지만 식칼을 며칠 쓰다가 쓰레기통에 버려야 했다. A씨는 “야채를 몇 번 썰다 보니 칼날이 금방 무뎌졌다”며 “싼 칼을 찾으려다 돈만 버렸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중국산 ‘100년 장미칼’을 판매업자인 제이커머스가 거짓·과장광고를 한 행위를 적발했다고 18일 밝혔다. 공정위에 따르면 쇼핑업체인 제이커머스는 2013년 1∼4월 케이블방송, 인터넷 쇼핑몰 등에서 부엌용 칼인 '100년 장미칼'을 판매하면서 이 칼로 티타늄 골프채, 무쇠자물쇠 등을 자를 수 있는 것처럼 광고했다.



하지만 광고 속에서 사용된 골프채나 자물쇠는 티타늄이나 무쇠보다 무른 재질로 만들어진 제품인 것으로 조사됐다. 제이커머스는 같은 제품을 광고하면서 품질 보증기간이 100년인 것처럼 광고하기도 했으나 실제로는 품질 보증기간이 없다고 공정위는 전했다.



공정위는 또 V40 차량을 광고하면서 거짓 정보를 표기한 볼보자동차코리아도 적발했다. 볼보자동차코리아는 2013년 3∼9월 책자를 통해 '2013년식 V40' 차량을 광고하면서 이 차량에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ACC) 및 큐 어시스트’ 기능이 있는 것처럼 광고했다. 운전자가 설정한 속도로 차량이 달리면서 앞 차와의 거리에 따라 자동으로 가속, 감속, 정지하도록 하는 기능이다. 하지만 2013년식 V40 모델에는 이 기능이 장착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공정위는 제이커머스에 시정명령을 내리고 과태료 500만원을 부과하면서 제재를 받았다는 사실을 인터넷 홈페이지에 7일간 게재하도록 했다. 볼보자동차코리아에는 시정명령과 함께 공정위 제재를 받았다는 사실을 중앙 일간지를 통해 한차례 공개하라고 했다.



세종=김민상 기자 step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