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요일 종일 프로야구' 실현?…낮-밤 분산 진행 검토

[앵커]

올 시즌 프로야구는 10개 팀으로 늘어나면서, 매일 5경기씩 열리는데요, 일률적인 경기 시작 시간을 일단 휴일부터 변화를 준다고 합니다. 그럼 하루에 두 경기를 관람하는 것도 가능해질 텐데요.

송지영 기자입니다.

[기자]

하루 종일 야구만 보고 싶다, 야구팬들의 꿈, 현실이 될 것 같습니다.

일요일 경기를 낮과 밤으로 두세 경기씩 나눠 치르는 방안이 마련되고 있어선데요.

[KBO 관계자 : 일요일 낮 경기를 2시 경기와 4시, 5시 경기 등으로 다양하게 편성을 할 계획을 논의 중에 있습니다.]

서울 팬의 경우 낮에 잠실경기 보고, 밤에 목동경기 보는, 종일 야구 시대를 맞는 겁니다.

[이상윤/서울시 마포구 상암동 : 아무 시간대나 야구를 볼 수 있다는 게 너무 좋은 것 같아요.]

[김하은/서울시 동작구 상도동 : 남자친구가 하루종일 야구만 보면 별로일 것 같아요.]

팬들에겐 축복이지만 선수들에겐 아닐 것 같습니다.

주중 밤 경기에 이어 열리는 토요일 오후 경기에서도 선수들의 생체리듬이 조금 깨지곤 했는데, 일요일 밤에 경기가 열리면 경기력에 영향을 줄 수도 있습니다.

경기 수까지 팀당 144경기로 늘어난 상황, 팀들의 볼멘소리도 나옵니다.

[조범현 감독/kt위즈 : 사실 144게임 하면 kt위즈가 가장 전력적으로 선수층이 얇으니까, 제일 어렵지 않겠나…어쨌든 견뎌내야 하지 않겠습니까.]

이번 방안에도 분명 부정적 측면이 있겠지만, 팬부터 생각하는 접근은 긍정적인 평가를 받을 만합니다.

JTBC 핫클릭

2015 명예의 전당 HOF 투표 결과, '랜디 존슨' 최다 득표'핸드볼 점수' 프로야구, 극심한 '타고투저' 해법 보니…김현수 연봉 7억 5천만원… FA·외국인 선수 제외 역대 최고버텨야 산다…프로야구 144경기, 선수 체력 최대 변수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