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내가 샤를리" 마호메트 만평 … 풍자는 멈추지 않는다

마호메트를 풍자한 샤를리 에브도 최신호 표지.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에게 테러를 당한 프랑스 풍자 주간지 샤를리 에브도의 최신판이 14일(현지시간) 발행된다. 12일 미리 공개된 표지엔 이슬람 창시자 마호메트가 테러 공격에 반대하는 글귀로 떠오른 ‘내가 샤를리다(Je suis Charlie)’라는 팻말을 들고 눈물을 흘리고 있다.

제작진은 이슬람에서 신성시하는 녹색을 배경으로 ‘모든 것은 용서됐다(Tout est pardonne)’는 제목을 달았다. 샤를리 에브도는 마호메트를 희화했다는 이유로 무슬림 극단주의자 사이드·셰리프 쿠아치 형제에게 공격을 당했다. 최신호 제목은 마호메트가 샤를리 에브도의 풍자를 용서한다는 뜻과 함께 샤를리 에브도가 테러범을 용서한다는 중의적 의미로도 해석된다.

 제작진은 12일 저녁 최신호 강판 직후 박수를 치며 아랍어로 ‘알라후 아크바르(신은 위대하다)’를 되뇌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13일 보도했다. ‘알라후 아크바르’는 쿠아치 형제가 지난 7일 샤를리 에브도 사무실에 총기를 난사하며 외쳤던 말이다. 수위 높은 풍자가 특징인 샤를리 에브도는 테러 공격 전엔 6만 부를 발행해 약 3만 부가 판매됐으나 이번 최신호 발행 부수는 300만 부로 껑충 뛰었다. 또 16개국 언어로 번역돼 20개국 이상에 배포된다. 테러 전엔 해외에 5000부 정도 판매됐다.



 테러 공격 이틀 후부터 편집회의를 재개한 샤를리 에브도 제작진에 일간지 리베라시옹은 임시 편집국을 마련해줬고 르몽드는 컴퓨터 등 집기를 지원했다. 마뉘엘 발스 총리와 한국계인 플뢰르 펠르랭 문화부 장관이 격려 방문했고 ‘표현의 자유’ 아이콘으로 떠오른 제작진엔 전 세계에서 지원금이 답지했다. 이에 대해 제작진은 “우리가 표현의 자유의 영웅이라니 어리둥절하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NYT는 전했다.

 눈물과 줄담배로 얼룩진 회의 끝에 제작진은 추모 특집 대신 평소와 다름없는 제작 기조를 유지하기로 했다. 테러 당일 늦잠을 잔 데다 본인 생일이라 케이크를 사가지고 오는 탓에 지각한 삽화가 르날드 뤼지에는 “광신도이자 암살자인 테러범은 우리 풍자를 이해할 수 있는 유머 감각도 못 갖춘 이들”이라고 말했다. 테러 당일 휴가였던 편집자 제라르 비아르는 “풍자로 웃기는 게 우리 일인데 눈물만 나는 얄궂은 상황”이라며 한숨지었다고 NYT는 전했다.

전수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