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바비킴, 타 승객 탑승권 받아…대한항공 "실수 인정"

[앵커]

비행기 안에서 소란을 피워 비난을 받은 가수 바비킴. 비즈니스석을 예약했는데 이코노미석을 배정받은 것 때문에 화가 났다고 얘기했었는데요, 실제로 대한항공이 이름이 비슷한 다른 승객에게 바비킴의 탑승권을 주는 실수를 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 승객은 남의 탑승권으로 출국 심사를 그대로 통과했습니다.

박영우 기자입니다.

[기자]

바비킴이 인천공항에서 미국 샌프란시스코로 출국한 건 지난 7일입니다.

바비킴의 영문 이름은 'KIM ROBERT DO KYUN'.

하지만 이날 공교롭게도 같은 비행기에 'KIM ROBERT'라는 승객도 함께 예약을 합니다.

발권을 담당한 대한항공 직원은 바비킴에게 다른 사람 탑승권을 주는 실수를 하게 됩니다.

비즈니스석을 예약했지만 이코노미석을 배정받은 바비킴은 기분이 언짢았고, 좌석을 바꿔달라고 요구하는 과정에서 술을 마시고 언성이 높아졌다는 겁니다.

결국 바비킴은 목적지인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도착해 기내 난동혐의로 경찰 조사까지 받습니다.

대한항공 측은 실수를 인정했습니다.

[대한항공 관계자 : 바비킴 씨가 인천공항 탑승수속 시 이름이 비슷한 사람으로 잘못 체크인되었고요. 그래서 문제가 된 사안입니다.]

이런 가운데 잘못된 탑승권을 제대로 확인하지 않은 보안 당국의 부실한 신분 확인 문제도 도마에 오르고 있습니다.

JTBC 핫클릭

대한항공 측 "바비킴, 보상 원하면 논의하겠다"바비킴, 음주 기내 난동…남은 의혹과 처벌 수위는?[단독입수]최초 보고서 속, 바비킴이 허리 만진 내용 없어바비킴과 대한항공, 마침내 풀린 '궁금증 3'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