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유리 '세바퀴' 3개월 만에 하차…"신동엽·김구리 2인 체제 진행"





배우 이유리가 MBC 예능 프로그램 '세바퀴'의 MC를 맡은지 3개월 만에 하차 소식을 전했다.



'세바퀴' 제작진은 12일 오후 한 매체에 "이유리가 프로그램에서 하차한다"며 "마지막 방송은 오는 31일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제작진은 "이유리의 빈자리를 대신할 후임은 없다"며 "신동엽, 김구라 2인 체제로 진행된다"고 말했다. 또한 "이유리의 하차 외 다른 출연진들의 변동사항은 없다"고 덧붙였다.



이유리 측 관계자는 "'왔다! 장보리' 이후 컨디션을 회복하지 못하고 여러 프로그램에서 무리했다"며 "잠시 휴식을 취하면서 차기작을 결정할 계획"이라고 하차 이유를 설명했다.



한편 이유리는 MBC 드라마 '왔다! 장보리'에서 연민정 역으로 맹활약하며 '세바퀴'의 새 안방마님으로 발탁돼 지난해 11월 13일 첫 녹화를 진행했다. 그러나 약 3개월 만에 프로그램에서 하차하게 됐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일간스포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