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응답하라 1988, 제작 가닥…올림픽 세대 이야기 꾸며지나



 

응답하라 1988, 제작 가닥…올림픽 세대 이야기 꾸며지나



‘응답하라’ 시리즈의 세 번째 작품은 ‘응답하라 1988’로 가닥이 잡혔다.



tvN 관계자는 지난 11일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신원호 PD가 신작 ‘응답하라’ 시리즈를 1988년을 배경으로 가닥을 잡고 제작 준비 중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관계자는 “지난해부터 언급된 것처럼 2002년과 1988년 등 많은 시기를 두고 고민했지만 1988로 가닥을 잡고 제작 준비 중”이라며 “방송 시기는 오는 7월을 바라보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응답하라 1994’의 서명혜 미술감독도 여성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올해는 ‘응답하라 1988’을 하게 될 것 같다”고 귀띔한 바 있다.



한편 2012년에 방송된 tvN 드라마 ‘응답하라 1997’은 1990년대 팬덤 문화를 그리며 큰 인기를 끌었다. ‘응답하라 1997’은 H.O.T와 젝스키스로 대변된 1990년대를 배경으로, 오빠들에 미쳐있던 여고생과 다섯 친구들의 감성복고 드라마로 그려졌다. 특히 마지막회는 최고 시청률 9.4%를 기록하는 기염을 토하기도 했다.



이듬해 제작된 ‘응답하라 1994’는 서울 신촌의 한 하숙집에서 생활하는 대학생들의 모습을 섬세하게 재연해 1990년대의 향수를 불러일으켰다. 마지막회 최고 시청률은 무려 14.3%였다.



특히 응답하라 시리즈는 정은지, 서인국, 정우, 유연석, 김성균 등을 단숨에 인기스타 대열에 올려놓기도 했다.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응답하라 1988, 정말 기대된다” “응답하라 1988, 이번에도 재밌을듯” “응답하라 1988, 88올림픽이 배경일까?” “응답하라 1988, 응답하라2002도 나왔으면 좋겠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중앙포토]



‘응답하라 1988’ ‘응답하라 1988’ ‘응답하라 1988’ ‘응답하라 1988’ ‘응답하라 1988’ ‘응답하라 1988’ ‘응답하라 1988’ ‘응답하라 1988’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