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당신의 돈인가요?" 떨어진 돈 주웠다고 실험카메라 해봤더니...





최근 홍콩과 중국 심지어 우리나라 대구 한복판에서도 ‘돈벼락 사건’이 있었다.

9일(현지시간) 미국 매체 더블레이즈에 따르면 이러한 상황에서 양심에 대해 다시금 생각해보게끔 하는 몰래카메라 실험 영상을 소개했다.

영상에는 쇼핑몰을 거닐던 실험녀가 한 화장품 매장 앞 여성이 앉아있는 의자 아래로 손을 뻗어 100달러를 주운 척 한다. 그리고는 의자에 앉은 여성에게 "당신 돈이냐?" 고 묻는다. 그러자 여성은 망설임 없이 “네. 맞아요”라고 대답한다. 그리고는 “거짓말 아니에요. 내 지갑에서 떨어졌어요." 라고 한다. 그러자 실험녀는 “가방을 확인해봐요”라고 말한다. 그러자 가방 안을 들여다보며 여성은 “없어요. 내 휴대전화하고 같이 넣어놨는데 사라졌어요. 하나님께 약속해요”라고 거짓말을 한다. 그런데 돈을 돌려줄 것만 같아 보이던 실험녀는 “아닌데요”라며 갑자기 태도를 바꾼다. 그러자 여성은 “저기요. 제가 여기 앉아 있었고 제 100달러 맞아요”라고 상기된 목소리로 주장한다. 그래도 실험녀의 태도에 변화가 없자 여성은 “내 돈이라고요!”라고 언성을 높인다. 실험녀는 그제야 “아뇨. 이건 제 100달러고요. 지금까지 몰래카메라에요." 라고 말한다.

자신의 돈이라고 한참을 주장하던 여성의 표정은 당황한 듯 보인다.

지난 9일 유튜브에 게재된 해당 영상은 43만 건 이상의 조회 수를 기록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영상=유투브]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