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본, 팔레스타인 상대로 전반에만 3골 기록 '화력쇼'







일본이 통산 다섯 번째 아시안컵 우승을 향해 순항을 시작했다.



일본은 12일 호주 뉴캐슬의 헌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팔레스타인과의 대회 D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3-0으로 앞선 가운데 전반전을 마쳤다.



2015년 1월 기준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54위인 일본은 아시안컵 본선에 첫 출전한 팔레스타인(115위)을 상대로 손쉽게 경기를 풀어나갔다.



선제골은 전반 8분 만에 나왔다. 중앙 미드필더 엔도 야스히토(35)가 약 30m 거리에서 찬 오른발 슈팅이 골대 왼쪽 구석에 꽂혔다.



전반 25분에는 최전방 공격수 오카자키 신지(29)가 추가골을 넣었다. 벌칙구역 왼쪽에서 나카토모 유토(29)가 올린 크로스를 아크 정면에 있던 가가와 신지(26)가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하자 골대 앞에서 머리로 방향을 바꿔 골대로 꽂혔다.



전반 43분에는 가가와가 얻은 페널티킥을 혼다 케이스케(29)가 득점으로 연결했다. 이에 일본은 전반에만 슈팅수 9-3, 볼 점유율 72-28로 우세한 경기를 했다.



한편 대한민국 국가대표팀은 13일 4시에 조별리그 2차전으로 쿠웨이트와의 경기를 앞두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일본 팔레스타인’‘아시안컵’ [사진 아시아축구연맹 공식홈페이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