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난세영웅’ 안치용, 은퇴 최종 결정…향후 행보 ‘눈길’





SK와이번스의 안치용 선수(36)가 12일 13년간의 선수 생활을 마감하고 은퇴를 최종 결정했다.



안치용은 최근 김용희 감독 및 SK구단에 본인의 은퇴 의사를 밝혔으며, 안치용 은퇴의사에 김 감독 및 구단은 선수의 뜻을 존중해 이를 받아들이기로 했다.



안치용은 2002년 연세대를 졸업하고 LG 트윈스에 입단, 2008년부터 주전 선수로 발탁됐으며, 그 해 프로야구 통산 13호 사이클링 히트와 세 자릿수 안타를 기록하며 팬들로부터 ‘난세영웅’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이후 안치용은 2010년 7월에 트레이드를 통해 SK와이번스로 이적했으며, 팀의 고비마다 극적인 적시타를 때리면서 팀 승리에 공헌해왔다. 특히 안치용은 2010년 팀의 한국시리즈 우승에 기여하며 팬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다.



안치용은 2002년부터 2014년까지 13시즌 동안 1,226경기 출장, 314안타, 32홈런, 169타점, 25도루를 기록하며 야구선수 생활을 마무리하게 됐다.



안치용은 자신의 은퇴에 대해 “작년 시즌 종료 후 은퇴에 대해 고민하고 있을 무렵 김용희 감독님께서 1군 감독으로 선임되셨다. 선수생활을 하면서 감독님께서 많은 도움을 주셨다. 그래서 팀을 떠나기 전에 감독님께 은혜를 꼭 갚고 싶었다. 다행인지 모르겠지만 감독님께서 가고시마 마무리 훈련에서 나에게 임시 주장을 맡기셨고 그 역할을 잘 수행하는 것이 도리라고 생각해 은퇴 시기를 미뤘다. 감독님께 조금이나마 보은을 한 것 같아서 팀을 떠나는 발걸음이 한층 가벼워졌다”고 말했다.



이어 안치용은 “야구 선수로 생활하면서 많은 분들의 도움을 받았는데, 이제는 내가 그 동안 받은 것을 베풀면서 살겠다. 선수생활 동안 큰 힘이 되어준 팬 여러분들과 구단에 깊이 감사 드린다. 은퇴 후에는 SK에서 배운 경험을 바탕으로 야구발전에 보탬이 되는 일을 하고 싶다”고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서도 전했다.



안치용 은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안치용 은퇴, 그동안 수고했어요” “안치용 은퇴, 아쉽지만 멋진 은퇴” “안치용 은퇴, 13년 동안 정말 멋졌어요” “안치용 은퇴, 이제 푹 쉬세요” “안치용 은퇴, 그동안 고마웠어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