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세계 한류팬 2200만명…1년새 두배 훌쩍

지난해 전세계 한류 팬 숫자가 2200만명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한 해 사이 두배를 훌쩍 넘은 수치다.



KF(Korea Foundation·한국국제교류재단, 이사장 유현석)는 12일 ‘2014 지구촌 한류 현황’을 발간했다. 현황집에 따르면 2014년 12월 현재 세계 79개국에 1248개의 온라인 한류 동호회가 결성돼 있으며, 전체 회원 수는 2182만명으로 추산됐다. 이는 전년도(약 900만명) 대비 두배 이상 증가한 수치다. 현황집은 두 권으로, 1900여쪽에 이르는 방대한 분량이다. 현황집 발간을 위해 101개 재외공관이 조사에 협조했다. 현황집은 KF 홈페이지에도 공개됐다.



구체적으로 한류 동호회는 중국을 포함한 아시아·대양주 23개 국가에서 267개가 결성돼 전년(234개)보다 14% 증가했다. 특히 한류 팬 회원은 1760만명으로 전년(약 680만명)보다 2.5배 이상 크게 증가했다. KF는 지난해 중화권에서 ‘치맥’ 열풍을 불러일으킨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 등 한류 드라마가 큰 인기를 끈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미주 지역의 동호회는 715개로 전년(464개)보다 251개 늘어났고, 동호회에 가입한 한류팬은 전년 125만명에서 260만명으로 두배 이상 늘었다. 우리 공관이 없는 쿠바에서도 KF가 2013년부터 방영한 드라마 ‘내조의 여왕’ 등이 큰 인기를 끌었다. KF 관계자는 “쿠바인의 저녁을 바꾼 ‘도라마스’가 외신에 소개되는가 하면, 카스트로의 아들이 한류 팬이라고 밝히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유럽 지역에서는 동호회 수는 소폭 감소했으나(213→182개) 한류 팬 수는 소폭 증가(117만→140만명)했다. 이집트와 튀니지 등에서 한류 팬이 급증하며 아프리카·중동 지역의 한류 동호회 수(76→84개)와 회원 수(6만→10만명)도 늘어났다.



KF는 “한류 현황집에는 이밖에도 문화교류시 주의할 점, 현지 비자와 안전 정보 등을 담고 있어서 해외에 진출하려는 우리 문화계 인사들이나 한류 관련 정책 입안자들에게 유용한 자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유지혜 기자 wisepe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