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애완견도 주인 때문에 아토피 걸린다

애완견도 집먼지진드기나 집먼지에 노출되면 알레르기를 일으킬 가능성이 자기 주인 못지않게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



애완견도 집먼지진드기나 간접흡연에 노출되면 알레르기 일으켜
아파트에서 전원주택으로 이사한 아토피 견(犬), 증상 완화
아토피 걸린 애완견의 60%, 닭고기 먹은 뒤 알레르기 발생
건국대 박희명 교수팀, 애완견 101마리 알레르기 검사 뒤 학술지에 발표

건국대 수의학과 박희명 교수팀은 아토피성 피부염을 가진 진돗개ㆍ요크셔테리어ㆍ시추ㆍ코커스패니얼ㆍ말티즈ㆍ치와와ㆍ잡종 등 16종의 애완견 101마리를 대상으로 알레르기 검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고 12일 밝혔다. 이 연구결과는 대한수의학회가 발간하는 영문 학술지인 ‘Journal of Veterinary Science’ 최근호에 소개됐다.



연구팀은 아토피성 피부염에 걸린 101마리 애완견들에게 집먼지진드기 등 92가지 알레르기 유발물질들을 차례로 노출시킨 뒤 이들의 피부에서 알레르기 반응이 나타나는 지를 검사했다. 이 결과 집먼지진드기에 노출됐을 때 애완견의 61.4%(101마리 중 62마리)가 알레르기를 반응을 나타냈다. 애완견들은 집먼지진드기에 대해 최고의 감작률(sensitization rates, 알레르기 반응을 보이는 비율)을 보인 것이다.



이번 연구가 아토피성 피부염을 가진 애완견을 대상으로 실시됐으므로 집먼지진드기에 대해 알레르기를 나타내는 비율이 일반 애완견에선 이보다 낮을 수도 있다. 하지만 울산 지역 호흡기 알레르기 환자(634명) 대상 검사에서 38%가 집먼지 진드기에 알레르기 반응을 보였다는 연구결과(‘대한내과학회지’ 2014년 4권)를 고려하면 애완견도 사람 못지않게 각종 실내 알레르기 유발물질에 취약하다고 볼 수 있다.



실제로 이번 연구에서도 애완견들의 55.2%는 집먼지에 노출됐을 때, 31.3%는 담배 연기를 맡았을 때 알레르기 반응을 보였다.



박 교수는 “애완견의 아토피성 피부염이 사람에게 전파될 가능성은 없지만 주인이 담배를 피우면 애완견이 간접흡연의 피해를 입을 수 있다”며 “아토피에 걸리거나 아토피 증상이 악화되거나 알레르기 증상을 보이기도 한다”고 조언했다.



따라서 애완견에게 알레르기가 나타나면 주인이 실내에서 금연하고, 집먼지진드기를 없애기 위해 카펫ㆍ침구류 등의 일광 소독을 철저히 하며, 집먼지를 줄이기 위한 정기적인 청소가 필요하다는 것.



이번 연구에서 애완견들은 또 사람처럼 꽃가루ㆍ곤충ㆍ실내 오염물질ㆍ곰팡이는 물론 일부 식품들에 대해서도 알레르기 반응을 나타냈다.

특히 닭고기(60.4%)ㆍ칠면조 고기(57.3%)ㆍ현미(42.7%)ㆍ맥주효모(41.7%) 섭취 뒤 알레르기 반응을 보인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콩ㆍ옥수수ㆍ쌀ㆍ보리ㆍ계란ㆍ완두콩ㆍ우유ㆍ밀을 섭취한 뒤 알레르기를 반응을 보인 비율은 20∼30%대였다.



양고기(13.5%)ㆍ돼지고기(12.9%)ㆍ소고기(10.9%)를 섭취한 뒤 알레르기 반응을 보인 애완견은 상대적으로 적었다.



한편 난치성 피부병으로 악명 높은 아토피성 피부염을 애완견 등 개도 걸린다. 사람과 마찬가지로 개의 아토피 발생에도 유전적 요인과 환경적 요인이 함께 관여한다. 증상도 사람과 비슷하다. 대부분 전신 가려움증을 호소한다. 완치가 거의 힘들다는 것도 사람 아토피와 닮았다.



박 교수는 “주거 환경을 깨끗이 하는 것이 개 아토피 예방에 도움이 될 수 있지만 현재까지 완벽한 예방법은 없다”며 “치료법으론 면역 치료ㆍ샴푸 치료ㆍ저(低) 알레르기 사료 급여 등이 활용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아파트에서 전원주택으로 이사하는 등 거주 환경을 바꾼 뒤 애완견의 아토피가 개선된 경우도 있다”고 덧붙였다.



박태균 기자 tkpar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