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채원 애교가 안 먹히는 이서진, '런닝맨' 달리기 시작한 이유가







배우 이서진(44)이 까칠한 ‘불평불만’을 선보였다.



11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이하 런닝맨)’은 지난주에 이어 신년특집 2탄으로 진행됐다. 이날 방송에는 영화 ‘오늘의 연애’에 출연하는 배우 이승기(27), 문채원(28)과 함께 이서진이 특별 게스트로 출격했다.



이날 이서진은 “밖에 나가서 다른 멤버들의 이름표를 떼어 오라”라는 문채원에 요청에 단호한 거절을 했다.



이서진에게 이름표를 뜯길 위기에 처한 문채원은 “방에 계속 있으면 안 된다. 방송 분량이 안 나온다”고 말했고, 이에 이서진은 “필요 없어 나는 방송에 나오고 싶지 않아”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이서진은 “나는 게스트일 뿐이다. 제작진이 뜯으라고 해서 뜯었다. 나는 이거 별로 하고 싶지도 않다”고 투덜거려 폭소를 유발했다.



또한 이서진은 문채원의 영화를 홍보해야 한다는 말에 “나는 (영화) 특별출연이다. 왜 내가 홍보를 해야 하느냐”고 까칠하게 답해 촬영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이서진은 '조카 바보'로서의 면면을 선보였다.



이서진은 현장에 놀러온 조카 엘리가 "잘해"라고 응원하자 '삼촌 미소'를 짓는 모습을 보였다. 이후 투덜거리던 이서진은 엘리의 응원 후 열정적으로 게임에 참여하는 모습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이서진 런닝맨’‘이서진 런닝맨’‘이서진 런닝맨’‘문채원’‘문채원’‘문채원’ [사진 런닝맨 방송화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