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번엔 ‘응답하라 1988’…90년대에 이은 80년대 시간여행



 

‘응답하라’ 시리즈의 세 번째 작품은 ‘응답하라 1988’로 가닥이 잡혔다.



tvN 관계자는 지난 11일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신원호 PD가 신작 ‘응답하라’ 시리즈를 1988년을 배경으로 가닥을 잡고 제작 준비 중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관계자는 “지난해부터 언급된 것처럼 2002년과 1988년 등 많은 시기를 두고 고민했지만 1988로 가닥을 잡고 제작 준비 중”이라며 “방송 시기는 오는 7월을 바라보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응답하라 1994’의 서명혜 미술감독도 여성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올해는 ‘응답하라 1988’을 하게 될 것 같다”고 귀띔한 바 있다.



한편 2012년에 방송된 tvN 드라마 ‘응답하라 1997’은 1990년대 팬덤 문화를 그리며 큰 인기를 끌었다. ‘응답하라 1997’은 H.O.T와 젝스키스로 대변된 1990년대를 배경으로, 오빠들에 미쳐있던 여고생과 다섯 친구들의 감성복고 드라마로 그려졌다. 특히 마지막회는 최고 시청률 9.4%를 기록하는 기염을 토하기도 했다.



이듬해 제작된 ‘응답하라 1994’는 서울 신촌의 한 하숙집에서 생활하는 대학생들의 모습을 섬세하게 재연해 1990년대의 향수를 불러일으켰다. 마지막회 최고 시청률은 무려 14.3%였다.



특히 응답하라 시리즈는 정은지, 서인국, 정우, 유연석, 김성균 등을 단숨에 인기스타 대열에 올려놓기도 했다.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응답하라 1988, 정말 기대된다” “응답하라 1988, 이번에도 재밌을듯” “응답하라 1988, 88올림픽이 배경일까?” “응답하라 1988, 응답하라2002도 나왔으면 좋겠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