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까칠한 불평불만 이서진, 런닝맨 갑자기 열심히 한 이유가



 

배우 이서진(44)이 까칠한 ‘불평불만’을 선보였다.



11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이하 런닝맨)’은 지난주에 이어 신년특집 2탄으로 진행됐다. 이날 방송에는 영화 ‘오늘의 연애’에 출연하는 배우 이승기(27), 문채원(28)과 함께 이서진이 특별 게스트로 출격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서진은 방송인 유재석(43)과 한 팀이 됐으며 배우 이광수(30)는 가수 김종국(38)과 한 팀이 됐다. 이에 이광수는 촐랑거리며 김종국에게 다가갔지만 두 사람은 결국 티격태격하다가 이광수가 바닥에 내동댕이쳐졌다.



이에 유재석은 “서진이 형이 제일 싫어하는 짓이다”고 말했고 이서진은 이광수에게 “내가 그런거 하지 말라고 했지?”라며 “아 너무 꼴보기 싫어”라고 독설을 날렸다.



또 이날 이서진은 “너무 오기 싫었다. 어제 과음했다”고 투덜거렸다. 이에 이승기가 “뛰면서 해장하면 되겠다”고 하자 “뛰어야되냐. 난 못 뛴다. 네가 뛰어라”고 불평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이서진은 '조카 바보'로서의 면면을 선보였다.



이서진은 현장에 놀러온 조카 엘리가 "잘해"라고 응원하자 '삼촌 미소'를 짓는 모습을 보였다. 이후 투덜거리던 이서진은 엘리의 응원 후 열정적으로 게임에 참여하는 모습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이서진 런닝맨’‘이서진 런닝맨’‘이서진 런닝맨’ [사진 런닝맨 방송화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