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새누리당, 고층건물 화재시 대피방안 강화 추진

새누리당은 의정부 아파트 화재사고를 계기로 고층건물의 화재대피방안을 담아 소방법을 재정비할 방침이다. 주호영 정책위의장은 12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현행 소방법상 10층까지만 완강기를 설치할 의무가 있어 고층건물에 화재가 나면 속수무책으로 당할 수밖에 없다”며 “정책위에서 고층건물 화재시 대피방안, 안전방안에 관해 별도로 긴급 당정회의를 열어 대책에 필요한 입법을 만들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완강기란 고층 건물에서 화재가 발생했을 때 몸에 밧줄을 매고 지상으로 내려올 수 있도록 만든 비상용 기구다. 현행법상 11층 이상 건물에는 완강기 설치를 의무적으로 할 필요가 없어 고층건물 화재시 인명피해가 더 클 수밖에 없다는 지적이 나온다.



주 의장은 “고층건물 화재시 탈출·대피방법에 관한 법규 정비가 시급한 형편이고 그 법규를 정비하면 추가비용이 소요된다”며 “완강기를 설치한다든지 다른 건물로 이동통로를 만드는 데 대한 국민들의 합의가 필요할 것 같다”고 말했다.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서도 “불이 나면 소방차가 갈 수 있는 길을 확보해야하는데 그걸로 인한 돈이 몇 조가 든다”며 “국민들이 동의 안 하면 안된다”고 재차 강조했다.



새누리당은 금주내로 국민안전처 등 관련부처와 당정회의를 갖고 관련대책을 논의할 예정이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