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권상우, 영화 ‘탐정’으로 국내 스크린 복귀…소감 “긴장과 설렘 느껴”





배우 권상우(39)가 영화 ‘탐정’ 출연을 확정했다고 공식적으로 발표했다.



권상우는 영화 ‘탐정’의 주인공 대만 역을 확정 짓고 3월 크랭크인을 앞두고 있다. 권상우의 한국영화는 지난 2011년 ‘통증’ 이후 3년만이다.



그간 권상우는 아시아 스크린에서 맹활약하며 한류 시장을 이끌어왔다. 최근에는 중국 톱스타 장우기와 함께 남녀주인공을 맡은 영화 ‘적과의 허니문’ 촬영을 마치고 중국 개봉을 앞두고 있다.



이에 한국 영화 컴백작으로 채택된 작품이 바로 영화 ‘탐정’이다.



영화 ‘탐정’은 천재적인 수사 감각을 지닌 대만과 베테랑 노형사(성동일)가 의기투합해 살인사건을 파헤치는 과정을 그린 미스터리 수사물이다. 권상우가 분할 대만은 만화책방을 운영하고는 있지만, 프로파일링 동호회와 국내외 미제사건 블로그를 운영할 정도로 관심은 온통 ‘사건’에 쏠린 천재 괴짜 ‘탐정’이다.



‘탐정’은 2006년 제8회 막동이 시나리오 공모전 당선작으로 이미 영화계에서는 탄탄한 스토리를 인정받은 작품으로 입소문이 나있는 작품이다.



영화 ‘쩨쩨한 로맨스’로 감각적인 연출력을 선보인 김정훈 감독이 시나리오를 쓰고 메가폰을 잡는다.



소속사 에이치에이트 컴퍼니(이하 에이치에이트)는 “‘탐정’은 천재 수사 마니아와 형사가 함께 사건을 해결해 나가는 독특한 이야기를 담고 있어, 신선한 재미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새해 초 한국 관객들에게 좋은 작품으로 소식을 전하게 돼 배우 본인도 긴장과 설렘을 동시에 표현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권상우는 크랭크인을 앞두고 영화 ‘탐정’의 대만역을 소화하기 위해 다양한 사전 작업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져 2015년 권상우의 행보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권상우 탐정, 잘 어울릴 것 같아” “권상우 탐정, 드디어 한국 영화 찍는구나”“권상우 탐정, 스크린으로 만나요”“권상우 탐정, 꼭 영화관 가서 봐야지”“권상우 탐정, 탐정에 잘 어울리는 마스크”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일간스포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