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그것이 알고싶다, 백화점 ‘갑질’ 진실공방 다뤄…모녀 “억울하다”



 

논란이 된 ‘백화점 모녀’ 사건의 주차요원과 모녀가 당시 상황에 대해 설명했다.



10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백화점 모녀와 대한항공 조현아 전 부사장 등 상위층의 ‘갑질 논란’에 대한 내용을 다뤘다.



이날 백화점 모녀사건의 당사자인 모녀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기쁜 마음으로 돈을 쓰러 와서 왜 주차요원한테 이런 꼴을 당하냐. 내가 왜 돈을 쓰면서 이런 꼴을 당해야 하냐”며 억울해 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어 백화점 모녀의 어머니는 “차를 빼달라길래 사람이 와야 가지 않겠냐고 했다. 처음엔 죄송하다고 하더니 제 차 뒤로 와서 권투폼을 하더라”고 당시 상황에 대해 설명했다.



그러나 해당 주차요원은 제작진과 만난 자리에서 “오해다”라고 해명했다.



그는 자신을 향해 주먹질했다는 백화점 모녀의 주장에 대해 “아줌마를 향하지 않았다. 내가 보여준 행동 때문에 오해했구나 생각하고 ‘죄송하다’ ‘아니다’라고 해명하려 했는데 당황스럽고 말을 잘 못 하니 의사전달이 안 됐다”고 설명했다. 혼자 가볍게 몸을 풀려고 했던 행동이 오해를 불러왔다는 것이다. 백화점 모녀의 어머니 역시 (권투폼을 했을 때) 주차요원과 눈은 마주치지 않았던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주차요원은 “당황스러웠다. 이런 경험이 처음이라 무서웠다. 살면서 무릎을 꿇은 게 처음이었다”며 “내 머릿속에 스친 게 1학기 낼까 말까 하는 금액인데 등록금을 어떻게 마련하지? 돈은 어떻게 하지? 이런 생각뿐이었다”며 당시 무릎을 꿇을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설명했다.



하지만 백화점 모녀는 “이는 마녀사냥이다. 2014년 말에 진상 모녀라는 이름을 달아본 게 웃기다. 이런 게 마녀사냥이구나 싶다. 당일 600~700만원을 쓰고 왔는데 왜 이런 꼴을 당해야 하나 싶었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그것이 알고싶다’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