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 대통령 한일관계 대해 "일본 변화가 중요하다"

박근혜 대통령은 한일 관계에 대해 “일본 측의 자세전환, 변화가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12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한일정상회담 성사 여부에 대한 질문을 받고 이같이 답했다.현 정부에서 한일정상회담은 아직 성사되지 않았다.



박 대통령은 “올해가 한일 국교정상화 50주년을 맞는 뜻깊은 해이므로 올바른 역사인식을 바탕으로 양국이 새로운 미래를 향해 새로운 출발을 하는 계기가 됐으면 하는 바람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정상회담을 못할 이유는 없지만 과거처럼 기대는 부풀었지만 관계는 오히려 후퇴하는 게 돼서는 안 된다”며 “여건을 잘 만들어서 성공적인, 의미가 있는, 한발이라도 앞으로 나아가는 그런 정상회담이 되도록 해야 한다는데 어려움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본 측의 자세전환, 변화가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박 대통령은 위안부 피해자에 대해 “그분들이 연세가 높아서 조기에 해결책이 나오지 않으면 영구미제로 빠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그렇게 되면 그것은 한일관계뿐 아니라 일본에게도 무거운 역사의 짐이 될 것”이라며 “일본으로서도 그분들이 생존해 계시는 동안 이 문제를 잘 푸는 것이 중요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에이펙 정상회담에서 일본 아베 총리를 만나 공식협상을 적극적으로 잘 해서 좋은 안을 도출해 내도록 양국이 실무진을 잘 독려하자고 약속했다”며 “계속 이런 협의를 올해도 적극적으로 추진해나갈 생각”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국민 눈높이에도 맞고 국제사회도 수용할 수 있는 안이 도출되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고 했다.





이정봉 기자 mol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