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난세영웅' 안치용, 은퇴 최종 결정…"그동안 받은 것 베풀며 살겠다"





 

프로야구 SK 와이번스의 외야수 안치용(36)이 그라운드를 떠난다.



SK는 12일 안치용이 13년간의 선수 생활을 마감하고 은퇴를 최종 결정했다고 전했다. 안치용은 최근 김용희(60) 감독 및 SK구단에 본인의 은퇴 의사를 밝혔고 감독 및 구단은 선수의 뜻을 존중하여 이를 받아들이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2002년 연세대를 졸업하고 LG 트윈스에 입단한 안치용은 2008년 주전으로 발돋움했다. 그는 008년 프로야구 통산 13호 사이클링 히트와 세 자릿수 안타를 기록하며 팬들로부터 ‘난세영웅’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2010년 7월에 트레이드를 통해 SK와이번스로 이적한 뒤엔 그해 팀의 한국시리즈 우승에 기여한 바 있다.



안치용은 “작년 시즌 종료 후 은퇴에 대해 고민하고 있을 무렵 김용희 감독님께서 1군 감독으로 선임되셨다. 선수생활을 하면서 감독님께서 많은 도움을 주셨다. 그래서 팀을 떠나기 전에 감독님께 은혜를 꼭 갚고 싶었다”며 “다행인지 모르겠지만 감독님께서 가고시마 마무리 훈련에서 나에게 임시 주장을 맡기셨고 그 역할을 잘 수행하는 것이 도리라고 생각해 은퇴 시기를 미뤘다. 감독님께 조금이나마 보은을 한 것 같아서 팀을 떠나는 발걸음이 한층 가벼워졌다”고 말했다.



이어 “야구 선수로 생활하면서 많은 분들의 도움을 받았는데, 이제는 내가 그 동안 받은 것을 베풀면서 살겠다”며 “선수생활 동안 큰 힘이 되어준 팬 여러분들과 구단에 깊이 감사 드린다”고 은퇴 소감을 밝혔다.



한편 안치용의 통산성적은 2002년부터 2014년까지 13시즌동안 1226경기 출장, 314안타, 32홈런, 169타점, 25도루다.



온라인 중앙일보

‘안치용’‘안치용’‘안치용’‘안치용’ [사진 일간스포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