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애마부인' 감독 대종상 영화제 보조금 횡령

영화 '애마부인'을 연출한 영화감독 정인엽(76)씨가 대종상 영화제 보조금 수억원을 횡령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검찰, 정인엽 전 한국영화인 총연합회 회장 업무상 횡령 혐의로 불구속 기소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부장 김후곤)는 한국영화인총연합회 회장을 지낸 정씨와 전 사무총장 강모(56)씨를 업무상 횡령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고 12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정씨와 강씨는 2010년 5월부터 2012년 10월까지 9차례에 걸쳐 서울시와 영화진흥위원회로부터 받은 대종상영화제 보조금 2억3600만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정씨는 2012년 8월 대종상영화제 개막식 대행계약을 체결하면서 업체로부터 계약금 1000만원을 되돌려 받아 개인 채무 변제에 사용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검찰은 정씨가 행사 대행 업체와 계약을 체결하며 실제보다 가격을 부풀려 계약서를 작성한뒤 비용을 되돌려 받는 수법으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있다. 강씨도 같은 수법으로 2009년 7월부터 같은해 2월까지 3차례에 걸쳐 1억6700만원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1966년 영화 '성난 영웅들'로 데뷔한 정씨는 1980년대 '애마부인' 시리즈로 유명세를 탔다. 2010년 3월부터 3년간 한국영화인총연합회장을 지내며 대종상영화제 집행위원장을 맡았다.



김백기 기자 ke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