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딸바보' 엄태웅, 눈물 흘리며 지온이 바라본 이유는…"좋은 아빠로 있어주고 싶다"





 

배우 엄태웅(41)이 딸 지온이의 밥먹는 모습을 보며 눈물을 흘렸다.



11일 방송된 KBS 2TV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는 ‘기대해도 좋아’ 편으로 꾸며졌다.



이날 엄태웅은 딸 엄지온에게 줄 음식을 정성스레 준비했다. 하지만 지온은 밥을 먹지 않고 계속 우는 바람에 엄태웅을 난감하게 했다. 알고보니 목이 말라 물이 먹고 싶어 식사를 거부했던 것이다.



이어 지온이는 밥을 먹던 중 또 식사를 거부했다. 이는 자신의 테이블에 닦이지 않는 얼룩 때문이었다. 엄태웅은 그런 딸의 모습에 눈물을 훔치며 “아이고 아빠가 몰랐다”며 “알려고도 안 했구나 그런 감정들을…”라고 ‘딸바보’의 면모를 어김없이 보였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엄태웅은 “어릴 적 아버지의 빈자리가 컸다”며 “아빠가 절 낳고 100일도 안 돼 돌아가셨다”며 “그래서 아이를 낳을 때도 두려운 게 있었다. 앞으로 지온 곁에서 좋은 아빠로 오래오래 있어주고 싶다”고 말해 감동을 자아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엄태웅 눈물’‘엄태웅 눈물’‘엄태웅 눈물’ [사진 슈퍼맨이 돌아왔다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