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민 투덜이' 이서진, 런닝맨 등장부터 "하기 싫다"…이광수에 "꼴보기 싫어"





 

배우 이서진(44)이 까칠한 ‘불평불만’을 선보였다.



11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이하 런닝맨)’은 지난주에 이어 신년특집 2탄으로 진행됐다. 이날 방송에는 영화 ‘오늘의 연애’에 출연하는 배우 이승기(27), 문채원(28)과 함께 이서진이 특별 게스트로 출격했다.



이날 ‘국민 투덜이’답게 이서진은 등장부터 “하기 싫다”며 “나는 이 방송에 나오고 싶은 욕심이 없다”고 의욕 제로의 모습을 보였다.



이어 방송에서 이서진은 방송인 유재석(43)과 한 팀이 됐으며 배우 이광수(30)는 가수 김종국(38)과 한 팀이 됐다. 이에 이광수는 촐랑거리며 김종국에게 다가갔지만 두 사람은 결국 티격태격하다가 이광수가 바닥에 내동댕이쳐졌다.



이에 유재석은 “서진이 형이 제일 싫어하는 짓이다”고 말했고 이서진은 이광수에게 “내가 그런거 하지 말라고 했지?”라며 “아 너무 꼴보기 싫어”라고 독설을 날렸다.



또 이날 이서진은 “너무 오기 싫었다. 어제 과음했다”고 투덜거렸다. 이에 이승기가 “뛰면서 해장하면 되겠다”고 하자 “뛰어야되냐. 난 못 뛴다. 네가 뛰어라”고 불평했다.



한편 이날 이서진은 마지막 미션에 성공하며 최종 우승을 거머쥐었다. 이후 이서진은 ‘런닝맨’ 출격 소감에 “원래 ‘런닝맨’ 별로 안 좋아하는데 더 싫어졌다”고 솔직하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이서진 런닝맨’‘이서진 런닝맨’‘이서진 런닝맨’ [사진 런닝맨 방송화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